달력

052018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20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5.01 만! 27세..;; (4)
  2. 2007.01.16 20대가 갖고 있는 최고의 무기.. (1)

만! 27세..;;

MyCube 2008.05.01 00:54

25살이 넘어가면서
조금씩 만 나이에 집착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머랄까.. 한살이라도 어리게 말하고 싶다는 느낌이랄까;;
"난 아직도 20대 초반이예요." 라고 말하고 싶은...


최근들어 눈에 염증이 생겨 병원을 다니고 있는데
몇일전에 받은 약봉투에는 내 나이가 26으로 표시되어있었다.

그리고 오늘 처방받은 약봉투에는 27


아.. 나도 이제 나이 한살을 더 먹었구나..
라는 생각이 드니까..

이런 생각이 든다.

그동안 해둔거도 없는데.. 나이만 먹어가고..
지금이라도 무엇인가 시작을 해야곘는데..
무엇부터 해야될지도 막막하다..

지금 하고 있는것들이 분명 필요해서 하고있긴하지만,
잘하고 있는 것인가 생각이 들때도 있고..

20대가 저물어가는 이시점에서..
내가 꼭 해봐야 되는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 ;;


직장인으로써 학생 시절처럼 집, 학교, 학원을 반복하는 것처럼..
집, 직장을 반복하는 게 아닌
나를 위한 투자를 좀 더 하고 싶다.

ps : 외국으로 훌쩍 뜨고 싶다.. 쩝..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사진올리기  (2) 2008.05.23
미루다가..이제서야 쓰는 글..  (15) 2008.05.05
만! 27세..;;  (4) 2008.05.01
요즘의 근황.. 주절거림..  (6) 2008.04.20
깜빡하고 지나친 식목일..  (2) 2008.04.06
이제는 대학생!  (10) 2008.03.02
Posted by 컴ⓣing

주) 아는 동생이 지금 SKT의 TTL CREATOR 2기를 활동하고 있다.
미니홈피에 올려둔 동영상을 보고 난 무엇을 느꼈을까..
그 동영상을 보다말고 난 미니홈피를 닫고 바로 블로그를 열고 이 글을 쓰게됐다




2007년 달력이 넘어가고..
손가락을 접어가며 나이를 다시 세어본다.

분명히 아직까지는 내가 가진 손가락 10개로 셀 수 있는 나이..
그렇기에 아직까지는 20대라는 것을 실감한다.


벌써 2007년이 시작한지도 2주가 넘었는데 새삼 이런 내용을 쓰기가
지금 당장은 좀 그렇게 느껴져도 2주가 아닌 2달, 2년이 지난후에 보게되면
어떨까.. 남기지 않은 것을 후회하지는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멀지않은 미래인 2일 뒤에라도
지금 내가 느끼는 이 감성, 생각, 느낌을 남겨놓지 않으면 무엇인가 큰 것을 놓치게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 것 같아서랄까..

문득 글을 쓰다보니 이 주제와 부합되는 것 같은 일이 생각나 끄적여본다..

처음 운전면허를 땄을 때
부모님은 나에게 쉽사리 자동차키를 주지 못하셨다..
20대의 끓는 피가 사고로 많이 연결된다고 하시면서..
속으론 그런 생각이 참 못마땅했다.. 그냥 운전 조심조심해서 하면 되지..

하지만 막상 운전대를 잡으면 그건 일개 생각일 뿐이란 생각이 들었다.
야심한 시간이라고 신호무시하거나, 과속으로 날라온 고지서2장을 보면서
나도 20대.... 라는 것을 실감했다.

요즘엔 어딜가든지 운전대를 쉽게 내주시는 편이긴하지만..
이제서야 난 그 두려움을 조금씩 느껴간다..


다 써놓고보니 -_-
주제와 다소(?) 어긋난다...

두려움... 두려움을 모르는 나이가 20대 아니던가..

하지만 문득 서두에서 밝혔지만..
그 동영상을 보고있노라니..

난 아직 20대이고, 취업에 급급하여 지금 직장인이라는 네임텍을 달고 있다는 것이 왠지
나를 배신하는 것 같고, 나 자신을 모르고 주변의 흐름에 물처럼 흘러가고 있단 느낌이 들었다

전문대를 나와서 대학의 캠퍼스의 낭만이란 것을 모르고
좋아하는 컴퓨터만 죽기살기로 매달렸었고
그게 20대의 폭발적인 기운을 쏟아내는 방법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지금 27살이 되어버린 지금
자신감은 그때보다 더욱 충만해진 것을 느낀다.

다시 대학생으로 돌아가서

이제 3년밖에 남지 않은 20대의 열정을 불태우고픈 생각이 든다.




도전정신..
이것은 나의 미래를 바꿀 것이고, 난 그것을 믿고 나를 믿기에..

'MyCube > Sensibility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끔씩 몸이 아파오면..  (4) 2007.01.24
이러면 안되는 것을 알면서도..  (0) 2007.01.18
20대가 갖고 있는 최고의 무기..  (1) 2007.01.16
D-DAY..  (2) 2006.12.18
추억이란.. 이런것인가봅니다..  (0) 2006.12.17
말, 글자..  (2) 2006.11.21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