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행복'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2.09 블로그에서 본 글.. (3)
  2. 2007.07.12 서있는 연습을 합니다.. (2)
  3. 2006.06.27 사람과 함께이기에 행복하다.. (5)
사랑이야기라면..

이제는 진절머리 날 때도 됐건만..

아직도 다른 사람들이 써 놓은 글을 보면서

애써 눈에 먼가 들어간 것 처럼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곤 한다.


오늘 우연히 티스토리 메인 화면에서 본 그 블로그에서는

왠지 어디선가 본거 같은 편안한 글이 있었다.

딱 2개의 포스트만을 보고,

바로 내 블로그에 링크를 등록했을 정도로..


연봉 3000인 남자의 청혼 거절기

카드로 400만원 쓰고 날라버린 여친이야기


어떻게 보면 참 낚기도 편한 제목이겠지만..

그 글의 내용을 보면서 우리네 삶이 어떤 건지.

지금까지 만난 사람 없지만서도

그런 사람은 안만나길 기도하게 된다.


언제부터 돈이 우리의 삶에 이렇게 큰 영향을 미치게 되었을까.

물질 만능주의 타파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보면서 

그 당사자들은 돈이란 것에서 얼마나 거기서 자유로운지.. 문득 궁금해진다.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휠 갈아탔습니다..;;  (0) 2010.06.06
블랙박스 촬영 동영상.. & 후기  (1) 2010.03.03
블로그에서 본 글..  (3) 2010.02.09
지난주말...  (2) 2010.02.01
정모에서 찍은 사진들... (yflove.net)  (4) 2010.01.10
외국인 그리고 티머니  (2) 2009.12.29
Posted by 컴ⓣing

지친 하루의 업무를 마감하고 퇴근길..

지하철에 몸을 싣고 집으로 향하다보면..
서있는 앞자리가 언제쯤 비게될까.. 고민을 해봅니다.

하지만 정작 자리가 생기면..
전 망설이다가 결국 집까지 서서 옵니다.




지금은 혼자지만..
나중에 제 짝이 생기면..

먼저 앉혀줘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입니다.

그때에도 힘든 일은 분명히 생길테지만..
그걸 굳이 보여줄 필요는 없을테니까요..

그냥 앞에 있는 사람이 웃음짓는 모습을 보며 행복해하고
그것에 만족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죠..


그렇게 오늘 퇴근시간도 서서 집으로 향합니다..

'MyCube > Heart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여름날의 꿈  (4) 2008.09.20
어느 겨울 날의 꿈..  (0) 2008.02.16
서있는 연습을 합니다..  (2) 2007.07.12
가방.. 그리고 신발이 필요합니다.  (3) 2007.07.05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에게 전문가는??  (0) 2006.09.20
컴ⓣing의 연예 성적표 ..;;;  (6) 2006.07.12
Posted by 컴ⓣing
나는 영화를 보면.. 코메디 = 드라마 > 블록버스터
대충..이런 비중으로 영화를 고르곤 한다..

그렇다보니.. 보는 영화는 상당수가 미국 또는 한국 영화였고..
상대적으로 일본영화, 드라마는 볼 일이 없었다..

그러다가 일본 드라마를 보게 된 것은
춤추는 대 수사선이라는 드라마.. 이후 관련된 동영상은 모두(?) 받았지만..
아직 다 못보고 있다....;;
(역시 코메디를 좋아하는 나의 벽을 넘기는 힘든듯한.. 더욱이.. 귀차니즘에 의한 것은 더더욱.. -_-)

어찌되었든 간에.. 몇몇 일본드라마를 보는 친구로부터..
"전차남"이라는 것을 보라는 추천이 있었지만.. 이 역시 위에 언급한 이유들로 인하여..
(제일 결정적인 이유는 역시 ㄱ으로 시작하는 단어이다.. -_-;;)

몇일전에 우연히 구한 이 것을 오늘에서야 보면서..
너무나 나와 비슷한 이야기라는 것을 느꼈다..
(단지 내가 작품상 전차남보다 3살 많다는것 이외에는...;;)

끝날 무렵 전차남이 고백하는 장면에서 결국 난 얼굴 표면온도가 올라감을 느끼면서.
하나 깨달았다.. 결국 사람과 사람이 만나기에 행복한것이라고..

나 역시 지금까지 사람과 사람이 아닌 사람과 기계사이의 관계였기에 행복함은 단방향이였고
그래서 오래가지 못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서로의 교감을 주고받을 수 있는 양방향의 행복함..
그것을 이제는 느끼고 싶어졌다.. 욕심이 나고..

그래서 자연스러움보다는 조금이라도 기회가 있으면 서두르게 되었을지도 모르겠다.
서로의 행복을 위해서...

'MyCube > Sensibility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이 되면...  (0) 2006.08.14
문득...  (4) 2006.08.03
사람과 함께이기에 행복하다..  (5) 2006.06.27
깊어가는 시간속에서 솔직함을 찾다.  (6) 2006.06.23
우물 안 개구리...  (0) 2006.06.04
무엇인가.. 허전한 이유..  (2) 2006.04.18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