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한진택배'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03.04 네이버에서 찾아본 택배회사들.. (16)
  2. 2007.02.24 한진택배 이야기...;; (99)
  3. 2006.12.13 한진택배 이따위로 하지마라.. (6)
요 몇일 계속 택배회사 연속 시리즈입니다.. ㅎㅎ;;

RSS리더로 구독하고 계신 분들께는 정말~!!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어떻게 보면 정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한진택배 관계자가 제 블로그 와서 관련 글 읽었음 하는 바램입니다.

이번 포스팅에 나오는 회사는 한진택배, 대한통운, 우체국, CJ GLS, CJ HTH, sedex 입니다.
(택배를 배달하는 곳은 대리점이므로 지역마다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는 점 우선적으로 알려드립니다.)


먼저 네이버에서 택배회사를 검색해봤습니다. 머 대한통운이든 한진택배든..
지식인의 질문/답변이 주르륵 나오고 그 중에 하나 글을 보면 오른쪽에 해당 카테고리의 답변이 많은 사람들이
나옵니다. 5분이 나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 하나 찍어보니
1위가 대한통운에서 근무하시는 분이군요.
대한통운 관련 지식인 등록글을 보니 대부분 이분이 답변을 다셨더군요.
소개 글을 보니까 대한통운 서울택배지사 동부택배지점 운영팀 김을한 과장이라고 되어있네요.
운송장 있는 질문에 대해서 일일이 조회하시고 글 남겨두셨더군요. 관련 연락처도 남겨져있구요.
정말 노력 많이 하시는 듯 합니다.

2위는.. 따로 등록은 안되어 있는데 우체국 관련 답변을 달아놓으셨더군요. 우체국 직원분이신듯 합니다.
3위는.. 인터넷 쇼핑 카테고리에 글을 많이 남기셨는데.. 직원분 같진 않으시고 옥션쪽 답변이 유달리 많으시네요..
4위는.. 아주택배 직원분이시네요.. 모든 답변글에 "안녕하십니까 아주택배입니다.." 라는 제목으로 대한통운과 동일하게 조회를 직접하고 답변 달아놓으셨네요.. 고생 많으십니다.. ㅎㅎ
5위는.. 택배, 불류 카테고리에 글 많이 남기셨는데, 골고루 다 남겨져 있더군요.. 직원분같진 않더군요..

솔직히..
택배기사분들 고생하시는 건 다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받는 고객 입장에선 얼마나 애타게 기다리고 있을까요?

기사분들이 한번씩 전화한번, 문자한번 보내주는 것으로 고객은,
내가 받을 물품이 언제쯤 오겠구나 하고 안심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약속을 지키는 순간
이 택배회사는 정말 믿을 만하구나 하고 신뢰를 쌓게 되죠.

하지만 제가 요 최근 물건 구매한 것이 꽤 되다보니 택배회사와 많이 사용을 하게 됐습니다.
직접 사용한 회사는 한진택배, 대한통운, CJ GLS, CJ HTH, 우체국, sedex 입니다.

이중에 당일 오전에 문자를 보내주고 담당자를 알려준 택배회사는 CJ GLS, 우체국입니다.
(CJ GLS의 경우 문자로 언제쯤 방문하겠다는 시간 안내에 부재시 제게 직접 전화까지 해주는 친절함까지 보였습니다.)

제가 송장 조회를 해보고 물건을 기다렸지만, 정작 당일 받지 못한 곳은 한진택배, 대한통운입니다.
단, 두 회사는 큰 차이점이 있죠. 한진택배는 임의대로 처리하는 대표적인 택배사라는 것과
대한통운은 저의 경우엔 처음으로 당일에 받지 못한 케이스입니다. 그래서 전 아직까지는 대한통운을 더 신뢰합니다.

조용히 물건 제때 제대로 배송해주고 사라진 회사는 CJ HTH(과거 삼성 HTH에서 CJ쪽으로 인수되었다고 하더군요), sedex입니다.

저는 이번 기회를 통해서 택배회사의 순위를 정하게 되었습니다.

우체국 = CJ GLS > sedex = CJ HTH > 대한통운 > 한진택배

한마디로 한진택배는 이름값도 못하는 쓰레기라는 거죠 -_-
고객센터 전화해도 고객이 화났으면 살살 달래주기만 할뿐, 일처리 하나도 안합니다. 그냥 기다리라고 하고
본사에서 대리점으로 사과전화 하라고 하겠다고 하는데 본사에서 연락안한건지 대리점에서 안한건지 몰라도 전 연락 하나도 못받았습니다. 1588-0011 전화하면 상담원과 통화... 그냥 포기하시는게 나을겁니다. 통화료 생각하면..


머... 오늘도 결론은 그렇습니다.

한진택배는 지역 상관없이 쓰레기다..;; 이겁니다.. 사용하지 마세요~ ㅋㅋㅋ
(정신차리기 전까지 말이죠 ㅎㅎㅎ)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묘한 기분.."컴ⓣing"과 "컴팅"  (0) 2007.03.06
Microsoft MVP 프로그램과 컴ⓣing의 관계??  (14) 2007.03.05
네이버에서 찾아본 택배회사들..  (16) 2007.03.04
2007.03.03의 기록.  (2) 2007.03.03
xbox360하다가..;;  (4) 2007.03.03
게임과 게이머..  (7) 2007.02.28
Posted by 컴ⓣing

예전에..

GSeShop에서 구입한 카메라가 한진택배로 오는데, 과도한 전화돌리기와 물량배정으로
당일배송을 불가능한 구조를 가진 한진택배에 대해서 나불나불(?)댄적이 있다.

관련 포스팅 : 한진택배 이따위로 하지마라..


어찌됐든간에.. -_-;;
몇일 전 포스팅을 통해서 펀드를 정리하고 남는 돈으로 새로운 가족을 맞았는데..

때마침- _- 또!!!
GSeShop에서 특가전을 하는바람에.. 구입을 해버렸다.
어김없이 이번에도 한진택배..


필요한 것이 이것저것 있어서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서도 한두어개 샀는데
그것도 한진택배 -_-;; 제길..

배송조회를 하니..
웃겨서 말도 안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히 22일 오후 7시 배송완료..;;
하지만 실제로 물품을 받은건 23일 오후 7시... 도대체 물건이 어디에 있는데 배송완료가 됐다는건지..

이젠 고객들이 조회하는 이 정보조차도 거짓으로 입력을?
눈가리고 아웅하는 격도 아니고..
장난치냐?


블로그의 키워드 통계, 리퍼러 통계를 보고있으면 한진택배로 검색해서 들어오는 사람이 무척이나 많다
특히 키워드 통계쪽을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이럴순 없는거다..-_- 3배라니..

후... 이 포스팅을 통해서 또 얼마나 많은 분들이 이 블로그를 방문해 주실지는..
뻔~!! 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터..

한번 물어보고 싶다.
여기 한진택배로 검색해서 오시는 분들..

왜 오셨는지 간단하게만 댓글 부탁드려요~

Posted by 컴ⓣing
우리나라 메이저 택배회사하면

아는 분들은 다 아는 곳들 몇몇 군데 있고..

솔직히 저도 종종 애용하는 택배사입니다.

믿음이 있으니까..




하지만 최근들어 이건 중견 택배회사보다도 못한 짓을 하더군요..


모 대형 인터넷 쇼핑몰에서 물건을 구입했고, 그 물품이 한진택배로 온다는 것을 알고나서

한진택배 홈페이지를 통해서 조회를 해보려했습니다.


송장 번호를 모르기때문에, 받는 사람 정보를 입력해서 조회를 했죠.

허나,

내용이 나오긴 커녕

제가 입력한 내용이 해당 페이지에 나오고..끝..

무슨 DB쪽으로 쿼리를 넣으려는거 같던데..

결론적으로 검색 불가..




15880011 휴대폰 홈페이지로 정보 조회 할 수 있다그래서

접속했더니 한진택배 로고 나오고 끝..




다음날, 송장번호를 확인해서 송장 번호로 조회하니..

10시에 기사한테 인계되었다고..

오늘중엔 오겠지..했는데.. 현 시간..

저녁 6시가 가까워져 오는데 아직도 안오는군요..



택배회사에 전화하려니까..

대표번호라는 1588-0011 이쪽 번호..

모든 직원이 통화중이라고 연결 절대 안됩니다..



물건을 받는 지역은 송파구 가락동인데, 물건 배송 담당 영업소 전화번호는 031-7xx-xxxx

전화하니까 통화중 or 통화불가


줄기차게 전화했더니 귀찮은듯 받는군요..

그러고 송장번호 불러주니까

자기네 소관아니라며 다른 번호 불러주네요..



그쪽 전화하니까..

자기넨 한진택배는 아니고 협력업체라면서 소비자냐고..

소비자면 다른 번호로 전화걸라고 또 알려주네요..

알려준 번호는 계속 통화중..




결국 다시 전화해서 기사 전화번호 알려달라니까

알려주더군요..




기사한테 전화해서

어디냐.. 왜 배송이 늦냐.. 퇴근시간 전에는 배송해야되는거 아니냐.. 했더니

물건 있는지 알아보고 전화준대서 기다리고.. 30분 기다려도 전화없길래

다시 전화했습니다.




결국 바빠서 전화못했다고..

내일이나 배송해줄수 있을꺼 같다고..

그래서

그냥 제가 기사가 있는 쪽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하는 말..

오포에서 물건을 받는다.. 서울 오면 12시다.. 그때부터 3개동을 도는데..

시간이 부족하다..





그렇군요..


서울지역 배송을 왜 경기도 광주에 있는 오포에서 물건 출하를 합니까??

서울지역이 그렇게 만만하게 보일만큼 물량이 적은가보죠?

콜센터는 왜 전화를 몇군데씩 돌리게 만들었으며

홈페이지의 배송조회는 뻘입니까?





장사 잘 되면, 그에 맞도록 배송 조직을 개편하든지 더 늘리든지 해야되는거 아닙니까?

지금 장난합니까?


다신 한진택배 안씁니다..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