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커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7.05 가방.. 그리고 신발이 필요합니다. (3)
  2. 2006.08.30 오늘부터 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의 힘든 일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정말 기쁘고 행복한 시간입니다.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몇시간뒤에 다시 출근해야된다고 생각하면 악몽일 수도 있겠죠.


저 역시 기쁜마음으로 퇴근을 하고 지하철역으로 들어서는데
개찰구까지 가는 통로에 한 커플이 있습니다.

남자는
등과 어깨엔 가방
두손에는 여행용 가방을 힘겹게 끌면서 가고 있습니다.

옆에 있는 여자는
쇼핑백으로 보이는 것들 들고 남자과 이야기를 하며 걸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참 이기적인 여자다.. 할 테지만
전 아니였습니다.

두 사람은 웃고 있었습니다. 밝은 표정으로 말이죠.


부러웠습니다.


개찰구를 지나 플랫폼을 따라 걷는데
또 다른 커플이 보입니다.

그런데 여자의 걸음이 이상합니다.
따라가면서 보니까..
하이힐때문인지.. 발이 많이 아파보입니다.

그래도 남자가 신경쓰는게 싫은지 웃는 얼굴로 이야기하면서 함께 걷습니다.



배려함이 이런 것인가 싶습니다.

가방이 사고싶어졌습니다.
그리고 디자인과 색이 같은 두컬레의 신발도요..

여자친구와 길을 걷다가 하이힐이 아프면..
함께 신발을 갈아신고 다시 걸으면 되니까요..

혼자 갈아시는 것보다 같이 갈아신고 다니면 더 어울려보이지 않을까요?

함께하는 즐거움.. 그래서 모두 짝을 찾으려 하는 구나 싶었습니다.


행복한 꿈을 잠시 접어두고
지하철을 환승하기위해 내려서 또다시 플랫폼을 걸었습니다.

가다보니 벽에 기대어 있는 한 여자가 눈에 보입니다.
그 여자의 얼굴엔 쓸쓸함이 가득해 보입니다.
외로움도 느껴지구요..


다가가서 말을 걸어보고 싶었지만..
그만뒀습니다.

초면인 사람에게 말 거는 것도 그렇지만..
외로움과 쓸쓸함이 가득한 사람이기에 그런거 같습니다.

문득 혼자인 제 자신을 돌아봅니다.

지금 제게도 쓸쓸함과 외로움이 얼굴 가득 할까요?

그래서 혹시 제게 오려던 사람들이 피해가진 않았을까요?


지금 이시간부터
하나씩 바꿔야겠습니다.

그러면 언젠가 원하는 가방과 신발을 사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MyCube > Heart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겨울 날의 꿈..  (0) 2008.02.16
서있는 연습을 합니다..  (2) 2007.07.12
가방.. 그리고 신발이 필요합니다.  (3) 2007.07.05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에게 전문가는??  (0) 2006.09.20
컴ⓣing의 연예 성적표 ..;;;  (6) 2006.07.12
책을 보다가..  (0) 2006.06.07
Posted by 컴ⓣing

오늘부터 휴가~!

MyCube 2006.08.30 11:28

오늘부터 휴가입니다.. ㅋ

휴가철 다 끝났다고들 하실지 모르겠지만서도.. ㅎㅎㅎ

뭘 해야될지 아직 계획도 잡아놓지 않은 상태라.. -.-;;

생각은 많이 했죠..

1. 캐리비안베이를 갈까... 했다가.. (추워질지 모르는 이시점에 -_- 정신나간짓이라고 판단..)

2. 영화관을 갈까... 했다가.. (평소에도 맨날 혼자 영화봤는데 무슨 휴가기간까지..)

3. 용산을 갈까... 했다가.. (혹시 있을지 모르는 지름신 방지..)

4. 노래방을 갈까... 했다가.. (요 몇일 계속 노래방 갔습니다.. -.-;;)

5. 바람씌러 드라이브나 갈까... 했다가.. (기름값 좌절..)

6. 병원을 갈까... 했다가.. (역시 제일 유력합니다..;;; orz;;;)

왜 여가생활을 커플이 아니면 이렇게 힘든걸까요?

정말 소리지르며... 달리고...... 싶.......



하나 생각났군요.. 인라인이나 타러갈까요..

미친척 하고 천호대교 아래서 여의도까지 질주하던 4달전의 경험을... -.=





정말 외로움이 느껴지네요...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옷을 사뒀습니다..  (2) 2006.09.02
어쩌다가....  (2) 2006.09.02
오늘부터 휴가~!  (0) 2006.08.30
대출 스팸메일의 압박..  (4) 2006.08.24
공짜 책을 받아다가 보고 있습니다..  (2) 2006.08.06
가끔씩... 눈이...  (4) 2006.08.02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