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누가보면 참 변덕쟁이라고 할지도 모르겠다

처음? 혹은 두번째?

몇번일지 모르지만, 난 다른 사람보다 눈물이 많은 편인거 같다



친구를 만들고, 그 친구와 놀고, 추억을 쌓다가

어느순간 사라졌을때 그 느낌에

아무 생각없이 그 자리에 서서 울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인터넷이 대중화되고, 온라인 인간관계라는 것이 생긴 이후로

모니터앞에서 눈물을 흘리는 경우도 생겨났다.



노래를 들으며 내 이야기로 착각을 하고

그림을 보며 내 마음 그린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그리고 눈물지으며 돌아선다.



떄로는 난 강한 남자라며, 눈물따윈 없어! 라고 외치다가도

돌아서서 그런 행동을 해야되는 나를 생각하면 눈물 한방울이 뺨을 타고 흘러내린다.



이럴 때 옆에서 아무 말 없이 토닥거려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그리고 그 사람이 나랑 평생을 함께 해줬음 좋겠다는 작은 소원을 가져본다.

'MyCube > Heart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몰차다가도 뜨거워질 수 있는 사람  (14) 2009.07.15
좋아하는 여자에 대한 남자의 7가지  (0) 2009.02.11
결국은 혼자다..  (4) 2009.02.01
한 여름날의 꿈  (4) 2008.09.20
어느 겨울 날의 꿈..  (0) 2008.02.16
서있는 연습을 합니다..  (2) 2007.07.12
Posted by 컴ⓣing

2008년이 시작되기를 바로 전날..

나는 새로운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오늘.. 48일이 지나고..

그 꿈에서 깨어났다.


그리고 집에 들어와 주변을 둘러보고

아직도 남아있는 꿈의 흔적을 잊고자 TV를 켰다.

주변에 내색하지 않고자 TV를 켰고 무한도전을 보면서 잠시나마 잊을 수 있었다.


하지만..

다시 힘겨움이 시작되었고, 잊어보려 잠을 청했지만 너무 이른 시간이여서일까..

한참을 뒤척였고, 어둠이 싫어서 다시 빛으로 나왔으나 그 빛도 곧 싫어졌다.


만나자고 말을 했지만..

그 순간마저도 피하고 싶어했었다.

모든 잘못은 나에게 있다.

이미 지난 이야기 돌리기엔 너무 늦었다.

그냥 그렇게....


친구로 돌아갈 수 있을까?

'MyCube > Heart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국은 혼자다..  (4) 2009.02.01
한 여름날의 꿈  (4) 2008.09.20
어느 겨울 날의 꿈..  (0) 2008.02.16
서있는 연습을 합니다..  (2) 2007.07.12
가방.. 그리고 신발이 필요합니다.  (3) 2007.07.05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에게 전문가는??  (0) 2006.09.20
Posted by 컴ⓣing
블로그를 시작하고 벌써(?) 두번째 겪는 신기한 인연..

나름 열심히 글과 생각을 포스팅하다보면..
많은 분들의 댓글을 받기도 하고, 쓰게도 되는데..

때로는 그렇게 알아가는 블로거중에 내가 아는 누군가와 친구라든지
학교 동창인 때가 종종 생기곤 했다.

오늘도
아는 동생이 오랫만에 메신저로 대화를 요청하기에..
반갑게~ 대화를 하고 있었는데..

아아.. 이런 일이..

얼마전에 썼던 신용조회와 관련된 포스트에 댓글을 단 사람중에 한사람이..
2년여된 친구라는 것이다..
물론 나도 그 블로거의 블로그에 놀러갔다가 댓글도 하나남겨두고.. ^-^

근데 그 블로거가 아는 동생의 블로그에 갔다가 내 닉넴을 보고서 깜짝 놀랐다는.. 후문.. ㅎㅎ


언제였던가..
모 회사에서 모니터 요원(?)으로 활동하던차..
같이 활동하는 사람의 홈페이지를 갔다가 어디서 많이 본 주소가 있어서 클릭!

어라... 이럴수가..
현재까지 처음이자 마지막이였던 블로그 출사자리를 만들어주신 분의 블로그..

나중에 댓글로, 물어보니 대학친구였다고 하셨던듯..;;




아무런 인연없이도 단지 블로그라는 매체 하나만으로
이렇게 새로운 인연, 새로운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좋다..

그래서 난 블로그를 사랑한다.. ^-^
Posted by 컴ⓣing
Ritz 님의 글 "대화를 나눠요"을 리더로 읽다가


문득..
생각 나는 것들이 있어 포스팅합니다.


그동안 인터넷에 제 이름 석자가 아닌
컴ⓣing이라는 닉네임으로 사람과 만나기 시작하고 정말 수많은 사람들과 알게되고,
만나고 어느순간엔 말없이 이별을 하는 것이 일상생활이 되어버린 지금..


올블로그나 이올린에서 흥미가 있는 블로그에 가서 댓글을 써두고
그 블로그가 태터라면 댓글 알림이를 통해서 다시 한번 가보게 될지는 모르지만..
그냥 잊고 지내는 것이 다반사였습니다.



과연 나는 이렇게 해온 시간들이
사람과 사람의 만남을 온라인이라는 이유로
너무 가볍게 해온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한두번의 오프모임을 갖게 됨으로써 얼굴을 익혔지만,
그냥 스쳐지나가는 만남이 되어버린 것 같다는 느낌이 든 것도 여러번이였습니다.


인맥을 만들고 그 사이에서 정말 나와 친한 사람을 찾고,
그중에 하나의 끈은 나와 남은 인생을 함께 하는 것을 꿈꾸며
나를 진심으로 생각해주는 친구를 만드는 것..

그것을 이루기 위해선 역시
대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진작에
이러한 아주 기본적인 것들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돌아볼 기회를 가져보지 못한 것이 참 많이 아쉽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ps : 그러고보니 글을 쓰면서 제목없이 내용부터 쓰기는 이번이 처음이네요..

'MyCube > Sensibility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om me, To me  (0) 2006.09.02
나를 미치게 하는...  (0) 2006.09.01
인터넷용 인간관계(?)  (2) 2006.08.27
끊임없는 혼란...  (0) 2006.08.15
밤이 되면...  (0) 2006.08.14
문득...  (4) 2006.08.03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