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취향분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12 취향분석.. (2)

취향분석..

It'sME 2009.02.12 00:04

이 글은 무진님의 글(http://www.mujinism.com/803)을 보고

슬며시 해본 내용입니다..

 

 

일단 결과..

 

이렇습니다..

 

자세하게 보면..

 

결국엔 비관주의자가 옳았던 것으로 드러날 수 있으나, 낙관주의자는 그 동안 즐거운 여행을 한다.” - 대니얼 L. 리어든

 

이 영역은 누구에게나 편안하고 친숙한 낙관주의가 지배하는, 자본주의 문화 시장의 당당한 주류가 사는 곳입니다.

 

잘난 척, 지적인 척, 똑똑한 척, 까다롭고 냉소적인, 남을 가르치려는, 대중적 취향을 깔보는, 뭐든 무시하는 듯한 비주류 취향들은 지금 바로 나가 주시기 바랍니다.

 

다음은 이 영역에 속하는 사람들이 공유하는 특징들입니다.   

  • 소비 행태가 다양함. 대중 문화의 적극적인 소비자이거나, 자기 주장이 별로 없는 소극적인 소비자일 수도 있음.
     
  • 특이하거나 고급스러울 필요 없음. 즐거움, 쾌활함, 순수함, 기분 좋게 산뜻한 내용, 맑고 순수한 감동을 선호함.
     
  • 쉽게 싫증 내지 않는 너그러운 취향. 비슷비슷한 종류의 콘텐트에 너그러움. 지나치게 극단적이고 새로운 콘텐트에 거부감을 가짐. 세월과 대중의 평가를 받은 검증된 콘텐트를 선호함.
     
  • 감정이 넘쳐 흐르는 낯간지러운 감상주의에 끌리거나 거부감을 느끼지 않음. 난잡하고 우유부단하고 자유롭고 열정적이고 직관적인 것을 좋아함.
     
  • 이 취향에 맞지 않는 것들은 공통적으로 시장에서 실패하거나, 성공하더라도 별다른 상업적 주목을 받지 못한다는 특징을 공유함.

 

대충 이러한데;;

절 아시는 분들..

 

어떻게 맞는 거 같나요??

 

이쯤에서 성질 급한 분들..

바로 하시죠~!!  고고씽~~!!

http://idsolution.co.kr/ 

'It's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꽤나 오랫만에 남기는 글..  (0) 2013.06.10
내 머릿속....  (2) 2009.03.01
취향분석..  (2) 2009.02.12
컴ⓣing의 지난날..  (4) 2007.02.06
나의 색... 블로그의 색..  (6) 2006.09.21
음악문답....  (4) 2006.08.06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