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2018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책'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6.09 최근에 구입한 책들.. (10)
  2. 2009.04.07 최근의 일상.. (2)
  3. 2006.06.07 책을 보다가..
  4. 2006.04.06 오늘 산것들...;;; (8)
정확하게 말하면 최근 6개월이라고 해야되겠다..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올해 들어서 학교 교재를 구매하면서 교보문고를 들락날락하는 일이 잦아졌다.

회사 근처에 교보문고 잠실점이 있어서..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대부분 구매는 인터넷으로 이뤄졌고

그러다보니 프라임 회원이 되어서 무조건 배송료 무료라는 혜택이 주어졌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보니까..
아무래도 아직은 스스로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껴서일까
자기계발서가 꽤 있다.

  • 육일약국 갑시다
  • 굿바이 허둥지둥
  • 심리학이 연애를 말하다
  • 오늘도 연애에 실패한 당신을 위하여
  • 일곱개의 별을 요리하다
  • 그녀를 감동시킬 여행지 50
  • 스물일곱 이건희
  • 바보처럼 공부하고 천재처럼 꿈꿔라
  • 4개의 통장
  • 알뜰여행지 75
  • MBTI로 보는 데이트와 사랑
  • 된다 된다 나는 된다


오늘 포스팅의 주제는 바로 사이사이에 꼽혀있는 연애 지침서(?) 랄까...
아니면 좋은 여행지 컬렉션같은... 것은 책이다.



어쩌면 나는 지금 이시간에도 연애를 꽤나 하고 싶어서
안달이 난 사람 처럼 보일지도 모르겠다.

저 책중에 몇권은 서점에서 샀는데
계산하면서 괜히 계산원의 눈치가 신경쓰여서 다른책 뒤에 숨겨서 내곤 했다.
어차피 계산할때 다 드러나는 것이지만,

한편으론 고민도 한다.
머 이런 책을 사는데 돈을 쓰냐고..


후우...
지금 이 나이 먹도록 남들 다 하는 연애 한 번 못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나한테 문제가 있다는 것일꺼다..

나는 그동안 이러한 문제는 자기계발서로 해결 되리라 생각을 해 왔다.
어차피 연애도 내가 해야되는 것이고 내가 잘못 된 것은 책을 통해서
고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틀린 것일 수도 있다.



때로는 나 자신을 완전히 버려야 할 때가 지금이라고 느낄 때가 있다.
그것은 지금까지 살아온 나를 부정해야 되는 것이기에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그 시간이 오면 더더욱 나를 버려야 한다.

책은 나를 간접경험의 세계로 안내하지만
간접경험으로 하지 못하는 것들이 삶에는 더욱 많이 존재한다.

경험에 비추어보건데...
연애와 같은 것들이 바로 그것이 아닐까 싶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당장의 답답함을 견디지 못하고
오늘도 저 책들을 손에 쥔다.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랫가사를 흥얼거리다..  (8) 2009.06.12
나.... 날라리같아??  (2) 2009.06.10
최근에 구입한 책들..  (10) 2009.06.09
이사......  (6) 2009.06.05
Google Email Uploader...  (0) 2009.06.02
이벤트 당첨! (소박하지 않은 꿈..)  (18) 2009.05.27
Posted by 컴ⓣing

최근의 일상..

MyCube 2009.04.07 21:10

#1. 책에 매달리게 되다.

최근에 달라진 일상이라면

교보문고에 참 많이 매달리고 있단 느낌이 듭니다.

 

학기 초

교재를 사려고 시작했던 것이 고객 등급이 프라임이라는 것을 알고서

무료배송대상 회원이라는 것에 감격을 했는지..

이것저것 많이도 샀습니다.

 

 

인터넷을 돌아다니다가 문득 한귀절에 꼽혀서 구입한

"오늘도 연애에 실패한 당신을 위하여"

 

제가 그동안 연애를 실패했던 이유를 1년... 아니 13달에 걸쳐 적혀있더군요

물론 그보다 더 큰 것을 얻기도 했습니다.

 

바로 사람을 만나고 이야기하는 방법을 말이죠.

 

 

그리고 얼마지나지 않아 서태지 1,2집이 재발매된다는 메시지를 받고

그것과 함께 우리나라의 이름을 알리는데 고생한 김연아선수의 경기 음악 과 자주 듣는

음악을 엮은 앨범, 최근 끝난 꽃보다 남자 OST..

 

 

 

#2. 변신을 꿈꾸기 시작하다.

무엇보다 소중한 "스무일곱살의 이건희 처럼" 이라는 책은 그동안 제가 살아온 방법이

제가 원하는 목표에 맞지 않다는 것을 알려주는 소중한 책이였습니다.

 

그리고 오늘부터는

교재이지만, 전혀 교재같지 않은 도서

"블루오션 전략"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예전같으면 책을 사놓고 잘 읽지 않았는데.. 요즘엔 무슨 바람이 분건지..

 

책이 참 재미있네요.

책은 많은 사람들이 경험한 것을 대리경험 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하죠

그 경험의 노하우를 듣기 위해서 쓰는 서적의 구입비..

정말 많지 않은 돈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3. 다시 외곬수로 돌아가는 건 아닐까?

저도 참 외곬수같은 사람이란 생각이 듭니다.

 

혼자 생각하고 명상하는 것을 좋아하는 걸 보면..

군대를 전역하고서 시작한 "나홀로"를 좋아하는 습관 버리기 위해서 많은 애를 썼지만..

역시나 어쩔 수 없네요

 

단순히 명상에 잠겨 보내버린 "나홀로" 시간을

이제는 내가 누구이고 무엇이 필요한 사람인지 생각해보려 합니다.

 

세상과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하나의 소통로를 잘라버리는 느낌이 들지만..

그냥 이대로 살기엔 삶이 너무 평범하고 재미없네요

 

 

 

#4. 쓸데없는 걱정

전 걱정을 참 많이 하는 편입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잠드는 시간까지 항상 걱정을 하죠

내가 이말을 하면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일까.. 부터

나 이상한 사람이 되는건 아닐까..

이러다가 친구 잃어버리는 것 아닐까..

매일 매일 하는 걱정이지만, 역시나 답이 없는 걱정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외곬수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5. 이젠 변신

이젠 하나씩 벗어나려 합니다

문득 접혀진 종이를 주어서 펴니

제 사주로 본 연예관, 성격으로 본 애정관등이 뽑혀있는 종이네요

한때 재미로 보고서 왠지 맞는거 같기도 해서 뽑았었는데..

제 성격이 외향적이라고 되어있네요.

변신해야겠습니다. 이걸 계기 삼아서..

 

 

 

#7. .....

최근에 제가 느끼는 모든 심정을 털어놓은 ... ... 친구가 있습니다.

그 친구가 이 글을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

나을 어떻게 볼까....

여기 올 일 없을텐데 또 걱정중입니다.

이젠 절 버리기로 해놓고 말입니다.

하나씩 바꾸긴 어려우니 절 버리고 또다른 나를 만들겠습니다.

 

간만에 많은 걸 떠들고 가네요....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 세상이 망한다면...  (4) 2009.05.22
PC에 SSD 설치..  (2) 2009.04.19
최근의 일상..  (2) 2009.04.07
바람 한번 불면....  (4) 2009.03.26
090312 서태지 싱글 2집 구매..  (4) 2009.03.15
단지 노트북을 샀을 뿐이고~!!  (4) 2009.02.20
Posted by 컴ⓣing
적을 알면 백전 백승....

이런말을 제가 지금부터 쓰려는 말에 쓰려니.. 한편으로는
제가 답답해보이기도 하고... 말도 안되는 소리를 쓰는거 같기도 합니다.


지난 26년동안 연예라는거 한번도 못해보면서..
아직은 때가 아니다..때가 아니다.. 라는 생각으로 저 스스로를 위로헀었습니다..
(따로 노력이라고 할것도 없는... 것들 조차 노력이라면 조금은 했군요..)

최근..
저는 제 자신도 똑바로 모르면서..
연예를 하고싶다는 일념하나로.. 책을 하나 마련했습니다..

제목..언니네 방...
책 내용을 보고 샀다기보다는.. 책에 씌워져있는

남자들은 절대 알 수 없었던 대한민국 20대 여자들의 진짜 속마음

이라는 부제목에 끌려서 말이죠..;;

내용을 보고 있노라니..
제가 아직까지는 보수적인지.. 다소 얼굴이 빨개지는 듯함을 느끼는 내용도 있고..
그것을 공개적으로 보고 있다는 것도 왠지 낯뜨겁게 느껴집니다..
그러한 소설도 아닌데 말이죠..


여튼간에.. 글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이 책이 우리나라 20대 여성을 100% 대변한다는 생각은 애시당초 하지는 않았지만..
사회의 분위기... 그것으로 인하여 갖게되는 그들만의 생각

공감할 듯 하면서도 공감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고..
알꺼 같으면서도..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부분에서 그네들은 이렇게 생각하는구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어차피 세상 살면서..
안 부딪칠수는 없으니 말이죠...

그리고 최근 제가 생각했던..
남자와 여자, 여자와 남자... 그 사이에는 우정이 존재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에도...
남자끼리 좋아하면.. 여자끼리 좋아하면... 그리고 그것들에 대한 사회 인식도..

참... 생각이 복잡해집니다..
단순하게 결과가 나오리라 생각하지도 않았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복잡하게 되리라 생각도 하지 않았었기에..

그 아주 기본적인 것....
보편적인 대한민국 20대 여성들의 속마음을 알아보려 했던 제 자신이 어리석다는 것을 느끼며
책을 덮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결국..결론은.... 아니.. 이 글을 쓴 이유도
지금 이시점에선 정리가 안되는군요..;; 우왕좌왕..

그래서 책은..그냥 픽션의 소설이나... 전문 서적.. 생각없이 배움만 얻을 수 있는 책을
그동안 좋아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MyCube > Heart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에게 전문가는??  (0) 2006.09.20
컴ⓣing의 연예 성적표 ..;;;  (6) 2006.07.12
책을 보다가..  (0) 2006.06.07
남자랑여자랑 사귀는 단계  (0) 2006.05.30
오늘은 가슴 아픈날  (6) 2006.02.14
제가 좋아하는 노래..  (0) 2005.12.03
Posted by 컴ⓣing

오늘 산것들...;;;

MyCube 2006.04.06 17:47
오늘...
싼 것들(?)이지만.. 몇개를 샀습니다..
나중에 정리해보니 많이도 샀군요 -_-;;



1. SD 메모리 리더기


원래 하나 있었는데.. 회사에 가져온 뒤로...
회사 공용물품화 되는 바람에.. 결국 집에서 쓸 것이 없어서..;;


2. 숙명 가야금 연주단 4집 / Oriental Mood of Gayageum (오리엔탈 무드 오브 가야금)


대림산업의 광고에서 알게된 연주단으로..
가야금의 새로운 면모를 만나게 해주었었다..
결국.. 앨범을 하나.. 장만하기에 이르렀다..

이와 관련된 포스팅한 글은 아래를 클릭하기 바란다.
「 혹시... 이 광고 보신적 있으신가요?? 」


3. 부자는 20대에 결정된다

지은이 요코다 하마오 지음 | 장미화 옮김

출판사 좋은책만들기

출간일 2000.10.01 | 232p | ISBN : 8989222052

평점 7.67(6건)

20대에 직장생활을 처음 하는 나에게는 많은 걱정이 있지만서도
제일 큰 문제는 아무래도 재정문제가 아닐까 싶어서 산 책.

꼭 부자가 되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돈을 관리하고 알뜰하게 쓰기 위함이랄까나..
(머.. 부자되라고 하는데 마다할 사람은 없겠지만..)


4. Nikon SB-800

방금 전 포스팅한.. 「 아흑!!! 지름신 워워.... 」에서 밝혔다시피.. 참으로 비싸기도 하여라.. >_<;;
머.. 이 녀석에 대해서는 할말..없어진다.. 쿨럭..



티끌모아 태산이라고..
너무 돈 많이 쓴건 아닌지.....쩝..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중국갑니다..  (4) 2006.04.29
뒷목이 땡긴다..;;  (2) 2006.04.21
오늘 산것들...;;;  (8) 2006.04.06
아흑!!! 지름신 워워....  (6) 2006.04.06
혹시... 이 광고 보신적 있으신가요??  (6) 2006.04.05
월급날이 다가오니...  (2) 2006.04.05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