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9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이벤트 당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1.25 시계... (2)
  2. 2009.05.27 이벤트 당첨! (소박하지 않은 꿈..) (18)
얼마전 현대카드에서 전화가 왔다..

이메일 청구서 이벤트 당첨 소식..

4등..

상품은 닌텐도 위핏..



집에 닌텐도, 그리고 위핏도 있는 나에겐 약간은 섭섭함을 갖게 하는 선물이였다/

그러면서도 작년 clubNF.net 서울방 송년회에서 1등에도 당첨된 나에게

이렇게 상복이 많을까.. 하면서 기뻐했었다.


그런데 연락이 와서

닌텐도 위핏이 위가 없으면 안되는 것이라는것을 확인했다면서

동일가격대의 제품 리스트를 보내줄테니 거기서 골라보라는 것..

단.. 세금 입금 후에..


22%의 자세공과금을 입금하고 상품 리스트를 봤는데..

머 내가 아이가 있는 아빠라면 고르기 좋은 선물이 꽤 있었는데..

아직 장가계획도 세우지 못하고 있는 형편인지라...

그나마 고르고 골라서 선택한 것은 바로

시계


사실 집에도 시계가 있지만, 휴대폰이 그 자리를 대신한지 오래기에..

어떻게 할까 고민하던 차에 그래도 모처럼 온 행운의 기회를 발로 차는 건 아니다 싶어

선물을 선택, 통보했고 선물이 왔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150 | No flash function | 2010:01:23 23:20:01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93 | No flash function | 2010:01:23 23:20:06


깔끔하면서도 약간의 삐딱선을 탄 것 같이 보이는 저 모습..

왠지 끌린다.

이제 시계를 차는 습관을 붙여야겠다..
Posted by 컴ⓣing
최근 미친듯이 빠져서 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가

바로 헬리젯... 블로그 위젯의 일종인데..
키워드로 뭉쳐서 또 하나의 Social Network를 만드는 서비스라고 하면 되려나..


여튼..
그 미묘한 맛에 빠져서 결국 몇일을 빠져살았고..
거기서 훼인의 직함(?)까지 받게 되었다.


시작하고 얼마 있어 알게된 것이지만..이벤트가 있었다는 것도..
근데 너무 늦게 시작해서 이벤트는 애시당초 기대도 안했었다...

헬리젯 프로필 가젯 리뷰하는 것도 있었는데;;
원래 나라는 사람이 리뷰는 쓸줄 모르고 쓰고나서 체험기정도나 쓰는 사람인지라..

오늘 발표날이긴 한데;;
발표가 계속 미뤄지다가 결국 밤 11시가 되어서야 발표되었다.

리스트를 보니까...
2군데에 이름이 올라있다.
댓글왕 하고 프로필왕...
댓글왕에서는 신세계 상품권.. 프로필왕에서는 기념품


우흡;;;
역시 이벤트란 것이 상품에 마음을 두고 하면 받기 힘들다..
그리고 절대 오지도 않는다..



여튼... 기분은 좋다.





그리고 거기서 알게 된 분...

영화 이벤트를 걸었었다. 댓글 486번째를 잡으시는 분..
다른 분들 기프트콘 걸길래;;
한번 하면 화끈하게 하는게 좋겠다 싶어..

아예 CGV 골드클래스를 걸어버렸다.


근데 막상 걸고보니 여자분이 당첨되서 같이 가면 좋겠단 생각도 들었다.

이 생각 들고나니까 이거 머하는 짓인가 싶다가도
그럼 아예 남은 시간을 즐겁게 해주는 것도 좋겠다 싶었다.

편안한 영화관람 후에 즐거운 식사? 드라이빙?
이후 집까지 데려다드리면 참 좋은 풀 패키지가 되지 않을까.. 라는..



머 여튼간에 당첨자는 이미 만들어졌고..

이제 연락하면 되는데.. 막상 이렇게까지 벌려놓고보니..
상대가 싫어하면 어쩌나 하는 생각까지 든다..

매번 이런 식이였지..
상대를 배려안하는 몹쓸 ........

처음부터 그런 생각을 가졌던 것 자체가 ...
잘못된 것일지 모른다.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한다..
첫 단추가 잘 들어가야 된다고......

염불보다 잿밥에 더 관심이 있었으니 그게 잘 될리가 있는가.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  (6) 2009.06.05
Google Email Uploader...  (0) 2009.06.02
이벤트 당첨! (소박하지 않은 꿈..)  (18) 2009.05.27
우리의 눈이 멈추는 곳은...  (0) 2009.05.26
내일 세상이 망한다면...  (4) 2009.05.22
PC에 SSD 설치..  (2) 2009.04.19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