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2018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운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05 운세라는거.. 믿어야될까??
  2. 2009.08.20 운세 속에 담겨있는 진리 (1)
예전에도 그랬지만..

운세라는거 그냥 장난으로 보는거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다가도 요 몇일처럼..

누가 나를 보고 있는거 같은 느낌이 드는거 같은 느낌이 들때면....

후...

10월 23일 / 지금은 없던 사랑도 생길 운
10월 24일 / 손대는 일마다 대박이 터져..
10월 25일/ 진짜 사랑이 다가와..
10월 27일 / 27일 운명적 연인이 기다려..
10월 28일 / 믿었던 지인에게서 놀라운..
10월 30일 / 인생에서 매우 중요한 인연이..
11월 01일 / 이번달엔 생각도 못한 행운이..
11월 02일 / 고객님 운이 바뀌는 날입니다_
11월 04일 / 떠나보내고 미련은 왜 갖나..


참.. 길기도 하다..

다만 지난 주가 운세적인 측면에서 꽤나 좋았던게 아닌가..
먼가 내가 큰걸 놓친건 아닌지 괜히 후회가 되는 듯 하다...
Posted by 컴ⓣing
TAG 운세
믿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같은 경우엔 운세는 그냥 심심풀이 땅콩 정도로 밖에 생각하지 않는 편이다.

사실
년, 월, 일, 시, 분, 초 라는 수많은 조합을 가진 사람들이 전 세계에 수두룩할터인데,
어떻게 똑같은 문장으로 표현할 수 있겠는가..

그냥 운세는 "운" 을 한번 보는 것일뿐..


근데 오늘은 이상하리만큼 문구가 가슴속에 와 닿아 바로 포스팅을 하게 되었다.

내가 본 문구열은 바로 이것

애정운

남녀간의 애정문제, 부부간의 궁합관계 어찌보면 간단하고 사소한 일 이지만 한편 으로는 이것만큼 복잡하고 어려운 일은 없습니다. 부디 가볍게 여기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이성으로 인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니 이것은 당신의 삶을 더욱 값지고 행복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작게 생각하면 남자의 경우 옷에서 단추가 떨어졌을 때 옆의 여성에게 꿰매달라고 부탁하는 등의 일이고 여성이라면 무거운 짐을 옮길 때에 남성의 도움을 받게 되는 일이지요. 이것을 더욱 넓게 생각해 보면 한도 끝도 없을 것인데 중요한 것은 서로에게 도움을 제공할 수 있다는 사실이 될 것입니다.

아무래도 아직은 옆구리가 허전하다보니 운세도 애정운, 연예운 이런걸 먼저 보게 되는데..

그냥 "오늘 운세는 ~~하기 좋은 날이다."
이런 것이 아닌, "가볍게 여기지 말아달라.." 라는 문구.

저 문구열만으로는 당연히 이해하기 힘들겠지만,
아래에 있는 짧은 설명으로 그 뜻을 다시 한번 생각했다.

남자 옷에서 단추 떨어졌을때 단추 좀 꿰매달라고 부탁할 수 있는.. 그런 작은 일
무거운 짐을 들기 힘든 여자가 좀 도와달라고 부탁하는 그런 작은 일

어떻게 보면
우리의 삶은 그 작은 일들이 모여서 하루가 되고, 한달, 일년이 되고
그런 일들 속에서 사랑을 싹틔워서 인생의 동반자를 찾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그러고보면,
속담에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말도 있는데,
사람들은 "한방에"라는 한탕주의에 빠져 살아가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단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마지막 줄에 있는
지금이라도 전화기를 들어보라는 말에 비록 오늘 운세는 끝났지만,

내일은 점심때쯤
연락이 뜸했던 지인들에게 전화 한 통하면서 점심식사 잘 하라는 말...
해봐야겠다.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4년만에 찍은 증명 사진?  (0) 2009.08.28
간사한게 사람이어라..  (6) 2009.08.25
운세 속에 담겨있는 진리  (1) 2009.08.20
일본으로 ....  (6) 2009.08.11
뒤에서 쿵!!  (10) 2009.08.11
피부과.... 22만원의 추억...  (10) 2009.08.07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