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2017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신규 휴대폰이라면,
어느정도의 안정화 기간까지는 끊임없이 업데이트가 있어야만 한다.

그리고 삼성의 옴니아2의 경우 그 조건에는 충족이 된다.
하지만 문제는 그 다음...

일반적인 펌웨어 업데이트를 보면, 어느정도(!)의 데이터 손실은 감안을 하고,
그에 대한 백업을 실시하고 펌웨어 업데이트 후, 백업한 데이터를 복원하게 된다.

그런데 옴니아2는
이 과정에서 백업을 너무 형편없게 한다.

장치내 내문서, 사진, 기타 데이터를 WBU 라는 파일로 PC에 백업을 받는다.
(본인의 경우 백업된 파일을 보니 대략 용량이 38메가 가량이였다..)

어찌 되었든 이정도의 위험사항은 사전에 고지한 만큼 이해를 하고
백업을 받고, 펌업을 시작하였다.


그런데 문제는 그 다음....
펌업을 마치고 재부팅을 한 시스템은....
말 그대로..


새.휴.대.폰

문자메시지만 남겨져 있었다.....

백업한 데이터를 복원시키자, 내문서, 사진은 복원이 되었으나
PDA에 설치했던 각종 프로그램이 날라감은 당연한거고..
이메일과.. 심지어 삼성전자가 제공한 햅틱UI의 설정...
바탕화면의 위젯의 설정조차도 고스란히 날라간다.

남아있는건,  (백업 복원 후에..)
1. 기념일
2. 스케쥴
3. 문자메시지
4. 연락처


이런 대규모의 초기화를 발생시키면서..
업데이트를 하는 New PC Station 이라는 프로그램에선 왜 경고를 하지 않는건지 모르겠다.

삼성 내부에서는 펌웨어 업데이트 테스트를 하면서
별다른 프로그램을 깔지 않고, 원래의 목적인 펌업만 잘 되는지를 확인했을지 모르겠으나

실제로 펌업을 하는 고객은
단 1개의 나만의 단말기로써 셋팅을 하고 쓰는 사용자이다.


그런 단말기를 대부분의 정보가 날라가고,
다시 설치를 해야된다라고 한다면..


(PDA의 특성상 그런 작업은 짧게는 몇시간에서 길게는 몇일까지도 소요된다..)


과연..
당신이라면 옴니아를 쓸 자신이 있는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컴ⓣing

지난 추석 전에 구입한 노트북의 정말 어려운 환불소동이 있었습니다..

결국 저 스스로의 힘으론 환불 불가 결정을 내리고 소보원에 접수등으로 처리를 받았습니다.. -_-

여튼..
노트북이 하루라도 빨리 필요한 처지였기때문에..
쇼핑몰에서 카드취소를 하고, 한도 복원이 되자마자 바로 다시 질렀습니다.

이번에 구입한 모델은 "국산" (이게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
LG전자의 A1-TP760K 라는 모델입니다.

1.05kg의 무게에 10.6"의 액정을 탑재한.. ㅋㅋ
물론 스펙적으로만 보면 후지쯔보다 모자란 점이 있지만.. 몇일 쓰다보니 장점들이 하나 둘 씩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산 모델입니다;; 
사진을 직접 찍어서 올릴까 했는데.. 자신이 없어서;;;  ㅋㅋㅋ

흰색과 블랙의 조화가 참으로 맘에 들더군요..
사실 전에 쓰던 노트북인 삼성 Q30처럼 강렬한 레드나 그런 컬러제품이 있으면 우선적으로 고려를 했을텐데
현재까진 특별히 맘에 드는 모델이 없더군요..

Dell에서 있는거 같긴한데..
후지쯔에 심하게 데인 후라 외산제품은 아예 고려대상에서도 제외를 해버렸었다는..


운영체제가 비스타가 깔려있더군요.. XP가 좋다..좋다..라고는 하지만..

사실 전 비스타를 베타버전 이후로는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어떨까..라고 궁금해했었고
굳이 노트북에 정품 OS가 있는데 불법복제품을 쓸 필요가 있을까 해서 있는대로 쓰자..라고 결정을 했죠.
(근데 -_-써보니까 바꾸는 이유를 조금 이해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선적으로 유닉스를 따라한 듯한 사용자 권한의 강화... 아주 짜증나더군요 -_-
유닉스야 따로 버전이 나눠져 있지 않으니까 그러려니 하겠지만... 비스타는 그런 버전을 다 나눠놓고..
설치시 제공되는 관리자 권한으로도 파일 수정을 하니, 못하니.. 계속 메시지 띄우고..  -_-+

게다가 1G라는 메모리가 그리 부족한 메모리가 아닌데
가젯을 보면 맨날 메모리 사용율을 70~80%을 육박..
스왑메모리와의 상태를 보면..거의 90% 이상을 항상 사용중이더군요.. 무슨 ㅡㅡ;;

정말 사람들이 XP로 가려는 이유를 알겠더군요..;;

여튼 메모리 업글을 함 해볼까 해서 인터넷을 보니까 512MB 두 모듈이 꼽혀있는데..
하나는 보드에 고정이 되어있다..라고 되어있더군요.. Q30이 그런식이여서 한번 확인을 해야겠다 싶어서
뚜껑을 땄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Manual | Pattern | 1/15sec | F/5.6 | 0.00 EV | 35.0mm | ISO-100 | Strobe return light detected | 2007:10:21 00:02:55

메모리가 서로 다른 타입으로 2개가 꼽혀있더군요..
물론 스펙은 둘다 DDR PC4200 제품이지만... 2기가로 업글을 하려면 이 2개의 모듈을 모두 1기가로 바꿔야 하는데.. Micro-DIMM의 경우 제품이 가격비교사이트에 나오지 않더군요.. 그나마 나와있는 512도 상당히 비싼 가격을 보여주는..;; OTL;;;

여튼 업그레이드를 하려면..
그냥 1기가 SO-DIMM을 사서 쓰다가 Micro DIMM의 가격이 내려오면 그때나.. 업글을.. 쩝..


그리고 또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Manual | Pattern | 1/15sec | F/5.6 | 0.00 EV | 35.0mm | ISO-100 | Strobe return light detected | 2007:10:21 00:08:28

제가 쓰던 Q30의 경우엔 뒤에 나사를 풀고 방향키 아래쪽의 작은 돌출부를 드라이버로 "후벼야(?)"
키보드를 뺄 수 있었습니다 ㅡㅡ;; 덕분에 해부를 즐기는 저의 Q30의 그 부분은 상당히 지저분~ ;; 합니다..

근데 이번에 구입한 A1읜 단순히 플라스틱으로 되어있어서 깔끔하게 처리가 가능하더군요..
나름 만족스러운 부분 중에 하나였습니다..


여튼 이 글의 요약은..

A1 정말 제 맘에 딱~!! 드는 제품입니다.. ^^
단점이라면 역시 비스타;;;; 우쒸~!!
신고
Posted by 컴ⓣing
그냥 간단하게..
계정만 옮기겠다는 저의 야심찬(?) 계획이 물거품이 되는 순간......

고생길이 열렸습니다...
OTL;;

계정을 이전하고 도메인의 DNS 설정을 바꾸고서 하나씩 테스트를 하는데 어긋나더군요..;;
그러면서 기존에 쓰던 계정이 여러측면에서 느슨..;;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왜냐하면-_- 같은 내용의 블로그이고 도메인도 안바꼈는데.. 스팸 수는 이전 호스팅에서는 IP차단을 했고 여기서는 IP차단 요청같은건 안했었거든요..;; 더욱이 리눅스 내부의 몇몇 편리한(?) 명령이 여기서는 안되더군요..;;)

어찌됐든.. 블로그는 나름대로 고쳐야겠고..
그 과정에서 찾아와주시는 분들께 최대한 불편함이 없게 하려다보니..
엄청 오래 걸렸습니다..;;

스킨도 1.1 버전에서 1.1b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키로그와 미디어 로그를 사용 할 수 있다는데, 태터버전에서는 기본적으로 미디어로그는 비활성화 되어있더군요.. 키로그는 입력했다가 모조리 날린 기억이 있구요..;(의도적으로 말이죠..;)

생뚱맞게..
TGIF v1.3 플러그인이 문제를 일으키는 순간에 호스팅회사에서 제가 요청한 요청사항 처리해주셔서
어느 것이 문제인지 찾지 못하는-_- 사태에 빠져서 태터툴즈 싸그리 다시 깔고 플러그인 하나씩 검증해서 켜다가 TGIF의 문제임을 알고 허탈해 하기도 했죠..;;
(그동안 태터툴즈며 스킨 고쳤던 것들 다시 고치려고 하니까 아무것도 생각 안나더군요_-_ 정말 캄캄했습니다..)

머..
블로그 꾸미고 운영하는게 정답이 어디 있나요..
그냥 보기좋고 편하면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단지 예전에 쓰던 그 "습관"때문에 그 "습관"에 맞추려다보니 이런 무한 삽질도 하게 된거구요..)

이젠 문제가 더이상 안 생겼음 좋겠습니다.. ㅠ_ㅜ;;
신고
Posted by 컴ⓣing
돌아보면 정말 정신없이 살았는데..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남는게.. ...


블로그에 주구장창 글쓰는 것도 잊고.. 도대체 멀 하며 살았나싶다..

남아있는 거라곤 사진인데.. 사진.. 에 대한 추억.. 글쎄..;;



여튼.. 오늘부터 다시 블로그에 충실하기 위해..

하나씩 시작합니다..

그 처음은 역시.. ( --)

블로그 업그레이드 합니다.. ㅋㅋ

1.1.0.1 이였던거 같은데.. 여튼 문제있더라도..

수정 다~~ 하고 천천히 뵙겠습니다~ ^-^
신고
Posted by 컴ⓣing
블로그를 태터툴즈 1.0.5로 업데이트 시켰습니다..

사전 연습을 하고 했는데.. 제대로 업데이트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일하면서 틈틈이 한거라..^^;;

집에서 다시 한번 확인해봐야겠습니다..

여튼 rss 주소는 안바뀐거 같구요..

그럼 즐거운 주말!!  맞이하시길!!
신고

'Blog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끔씩.. 레퍼러를 봅니다..  (2) 2006.05.15
블로그에서 카운터는 무엇을 뜻하나??  (4) 2006.05.15
블로그 새 변신!!  (22) 2006.05.12
아주... 스팸 제대로다..  (2) 2006.05.11
100,000번째 방문객..  (4) 2006.05.04
블로그를 했다는 것..  (6) 2006.04.07
Posted by 컴ⓣing
아주 제대로 걸려들었습니다.

cpu, 메인보드.. 까지만 하고.. 최악의 상황에서 vga까지 해야지..
했는데.. 아주 가관입니다 -_-

인텔의 정책으로 인해서 P-ATA(패러럴 ATA, 기존 EIDE 방식)을 없애고
S-ATA로 가겠다는 이유로, P-ATA 포트가 1개밖에 없더군요.. (최대2개까지)

처음에는 이것도 모르고 부팅안되서
삽질 무지하게 하다가.. parkoz에서 답변을 보고.. 아하~!! 그러고
해결했는데.. 다음번엔..

ASUS에서는 아직까지 S-ATA보다는 P-ATA가 대세다..라는 이유로
ITE사의 P-ATA 컨트롤러를 박아뒀는데.. 여기에다는 하드디스크만
달아야된다더군요..

멀쩡한 하드디스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디스크 구성이 안나와서
새로 사야되는 사태가 발생하지않나..;;

아주..
멋지게..갑니다 -_-;;;;;;
이런..;;
신고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