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9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어느날 밤 주절거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25 어느덧.....
어느덧 직장 생활한지 5년차에 접어들었고.

운전 면허를 딴지 9년차가 되었으며, 그 사이에 몰아본 차가 .... 꽤나 많다.

직접 관리하는 차가 생겼고, 그로 인해 주변에서 돈 모으긴 글렀다라고 해도 기분 좋았다

동호회 활동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됐고, 도움이 필요할때 스스럼없이 전화해서 물어보고

정모때 만나면 서로 껴안고도 뻘쭘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나이 서른이 되었고, 지갑을 열면 현금보다 영수증이 많다

누군가처럼 나에게도 작지만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는 물품을 갖고 싶어하게 됐고

패션에 관심없어서 아무옷이나 대충 입고 다니던 내가..

아침에 옷장을 열고, 오늘은 머 입지? 하고 고민을 한다.


참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

그동안 꾸준하게 변하지 않은게 있다면..

그건 허전함일꺼다

많은 사람을 만나도 그 사람이 내사람이다.  혹은 그 사람이 나를 내사람이다 표현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내가 아직 모난 곳이 많아서 그러려니..

남들이 벌써 계란 한판의 나이를 갖고 아직도 못하고 있으면 어쩌냐는 말을 하는데

난 아직도 부족한거 같다고 이야기 한다.

스스로 이렇게 이야기하기도 한다

난 이미 닳을 대로 닳아서 동글동글해진 조약돌보다

아직은 많이 굴러야 하는 뾰족돌이 좋노라고..

그래야 ...

나를 그냥 미끄러지나갈 수 있는 그 사람에게 ..

상처를 주게 되더라도 잡을 수 있을 꺼라고...

'MyCube > Sensibility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인생시계는 오전 9시.  (1) 2011.09.08
어느덧.....  (0) 2010.01.25
간호사의 남자친구가 쓴 글..  (0) 2010.01.25
종교와 나  (2) 2008.02.17
나에게 있어 의미가 있다는 것은..  (0) 2008.02.13
이번 숭례문 사건..  (2) 2008.02.12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