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습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6.30 끄적끄적.... 밤새다..
  2. 2007.05.26 지금 우리들의 모습.. (4)


6월의 마지막 날..

전날 더워서 선풍기를 켜놓고 잠깐 잔다는게.. 푹~ 자버렸다..
(덕분에 그날 저녁에 있던 약속은 펑크..-_-)


그리고 태터툴즈 홈페이지에서 이것저것 보다가..
마음에 드는 플러그인으로 페이지를 장식하고..

그 페이지에 넣을만한 사진을 하나 찾아야겠단 생각에..
그동안 모아뒀던 저장소를 열었다.

작년 4월 15일..
DSLR이라는 카메라를 산지 몇달.. 처음으로 나갔던 DSLR 동호회의 출사

그중에 마음에 드는 것을 한장 골라 이리저리.. 고쳐봤지만..
도통 지금 블로그와 교감이 이뤄지지 않는 것 같아..
결국 포스팅으로 전환해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Manual | Pattern | 4sec | F/11.0 | 0.00 EV | 35.0mm | Flash did not fire | 2006:04:15 20:24:15


예전에도 습관적으로 말해왔지만..
사진은 내 생각을 담는 것이라고..

그리고 둘러보니 내 사진은 야경이 참 많았다..
사람과 사람을 담기보다는 사물을 많이 담고 있었다.

난 외로움을 사진에 담고 있었나보다..

'MyCube > Sensibility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변을 돌아보니..  (4) 2007.08.14
손들고 길을 건너던 어린시절..  (0) 2007.07.09
끄적끄적.... 밤새다..  (0) 2007.06.30
책 한권과 함께하는 출근길..  (2) 2007.06.22
문득 머리를 맴도는 한마디..  (8) 2007.05.28
지금 우리들의 모습..  (4) 2007.05.26
Posted by 컴ⓣing
지난 한주는 무척이나 바쁜 날들이였습니다.

좋게말하면 인내를 기를 수 있는 시간들이였죠.. (석가탄신일까지도 전화가 와서 나갔었으니까요...)
목요일까지 정신없다가 금요일을 맞이했는데 회사가 아니였지만, 그곳에서 일을 하고
시간을 보낼수 있었다는 것에 너무 행복한 마음까지 들더군요 -_-;


그리고 집에 들어와서 좀 늦게까지 컴퓨터를 하다가 잠에 들었습니다.

오전에 잠시 삼성서비스센터에 노트북 수리차 다녀온 뒤로는 휴일의 기분을 만끽하면서 보냈습니다.
방금전에도 휴대폰에 떠있는 5월 26일 토요일이라는 날짜에 내일 하루 더 휴일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또다시 행복함에 빠졌더라죠..


서론이 무척이나 길었습니다.

오후에 TV를 켜놓고 혼자 집을 지키며 거실에 있었습니다.
우연히 채널을 돌리다가 멈춘 곳에서는 한 어린아이의 투정, 그리고 그것을 위해 달려온 직장생활을 하는 어머니의 이야기, 그리고 아들이 취업을 하겠다고 면접을 나가는데 용돈이라며 만원짜리 몇장을 쥐어주는 어머니와 집에서 가까운 편인 면접회사로 데려다주는 아버지의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멍하니 보고 있노라니 어려운 시절을 보내신 우리네 아버지, 어머니의 모습에 대한 내용이였습니다.

그 분들은 어렵게 살았기에 우리들은 어렵게 살지 말라며
항상 감싸주시고 잘해주시고..


사실 저도 지금 생각해보니 부모님꼐서 만들어주신 아늑한 우리집에서 살면서
그러한 모습에 익숙해졌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려운 일이 있어도 그냥 부모님께 말씀드리고, 그러다보니 회피하는 성향도 적지않게 가졌단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나마 군대라는 곳을 다녀오면서 약간은 고쳐졌단 생각을 하지만서도 아직도
제 스스로 돌아보면 그런 모습이 종종 눈에 띕니다.

하고픈 것만 하려고하는 모습, 하기싫은 것은 남들에게 미루려는 모습을 말이죠.
나이 27이 되었는데.. 여전히 할 수 있는데까지만 하고 그 이상은 아버지께 부탁하고..


TV에 나온 한 교수님은 나이에 따라서 해야될 일이 있다고 나오더군요.
그리고 그 시절..
저는 그러한 것들을 잘 했었나..라는 생각보다 나는 해본적이 있는가..라고 질문을 바꿔서 해야만 했습니다.

어릴땐 어려서 안하고, 청소년이 되면 공부하느라 안하고..
분명 잘못된 것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사회가 이렇게 만든게 아닌가라고 잘못을 사회로 돌려보기도 하였습니다.


이 TV프로그램의 제목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그것을 끝까지 본 것은 아니지만..
보는 몇분여동안 저의 잘못된 부분을 남들이 지적해주는 것이 아닌 스스로 돌이켜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저도 몇번 경험하긴 했지만..
잘못은 남들이 지적해주는 것보다 스스로 깨닫는 것이 더 빨리 고쳐지는 것 같더군요.
오늘의 작은 깨우침이 또다른 저의 모습을 만들어가는 기회로 삼아야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