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소비자의 선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2.25 소비자에게 택배회사의 선택권을 달라 (8)
인터넷 쇼핑몰이 대세가 되면서 쇼핑몰이 배송료를 더 받고 그중에 일부만 택배회사에 지급하는
비리가 있다는 내용이 예전에 TV방송에서도 본 적이 있는 것 같다.
물론 모든 쇼핑몰이 그렇다고 하는 것은 아니므로 확대 해석은 하지 않았음 좋겠다.


쇼핑몰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하나의 택배사와 계약을 통해서 업무를 추진하는 것은 분명히 효율성면에서는 좋을 수도 있지만, 받는 고객의 입장에서는 받는 영업소가 같으므로 어떤 택배회사를 통해서 받으면 서비스도 엉망이고 스트레스 받는 것이 이만저만이 아닐것이다.
(엄연히 내돈내고 배송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내돈주고 무슨 스트레스냐.. 이말이다.)


그리고 그로 인하여 쇼핑몰에 대한 신뢰도도 내려가기도 한다.
(모 인터넷 쇼핑몰은 그렇게 해서 택배회사를 바꾼 적도 있는 것으로 안다. 머 제품 파손이 많아지고 그로 인해서 클레임이 많아서 그런것이라고 한다.)


여기서 하려는 말은
독자적인 쇼핑몰은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것에 대해서 머라 말하려는 것이 아니라,

대형 쇼핑몰,
예를 들면 기름몰, 설탕몰등의 대형 쇼핑몰과 오픈마켓을 가지고 있는 몇몇 마켓을 뜻한다.
이러한 마켓은 거래하는 페이지를 생성함과 동시에 신뢰성있는 대금 입/지급을 통해서 거래를 돕기도 한다. 때로는 카드사와 같이 무이자 할부행사를 진행하기도 하고 말이다..


이러한 마켓에서 소비자가 어떤 상품을 구입하고 택배회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배송쪽에도 관여를 해주었으면 한다는 것이다. 물론 이 과정에서는 모든 택배회사와 계약을 통해서 동일한 요금으로 책정하는 것이다.
마켓이 크면 클수록 택배회사에서는 고정 거래처를 얻는 만큼 손해보는 것도 아닐 것이라 생각한다.
좀 더 많은 거래선을 위해서는 좀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야 될테니.. 소비자의 측면에서도 무척이나
선호할 것으로 생각된다.


여기서 분명히 밝히는 것은 본인은 쇼핑몰의 거래에 대해서 아는 바 없으므로 댓글로 쓸데없이 쇼핑몰을 운영해봤냐라는 등의 소모적인 언쟁은 사양한다.
아는 것도 없으면서 이런 것에 대해서 제안하지 말라는 것에 대해서는 할말 없으니 조용히 창 닫아주시길 바란다. 본인은 이렇게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택배회사끼리의 상호 경쟁을 통한 서비스 발전과 소비자가 쉽게 잃을 수 있는 권리와 판매자가 잃을 수 있는 의무이자 권리를 발전시켰음 하는 바램에서 쓰는 것 뿐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