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오늘  -_-;; 갑작스레 발끈 했습니다.

발단은 11월 1일 마감된 멜론 MP3 150 상품관련....
한달간 150곡의 mp3를 다운로드 할 수 있었지만,
마감일까지도 무려 79곡이나 남아있는 상황이라..
어떤 노래를 받을까 고민하면서 컴퓨터로 멜론 플레이어를 실행하고 접속했는데..
이미 맥어드레스가 모두 등록되었다면서 이 컴퓨터로는 노래를 받을 수 없다는 메시지... 

결국 어쩔수 없이 교체한 폰인 옴니아 2에 다운로드를 시작했습니다.

외장메모리 넉넉하겠다.. 미리 듣기 안하고 줄줄이 받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다 받고나서 보니까 이상한겁니다 ...
분명 다운로드에서는 MP3 였는데 정작 다운로드 된 파일은 dcf...

일단 11월 1일 마감되는 것을 확인하고
SKT 고객센터에 연락했습니다.

어차피 옴니아2는 멜론폰으로 멜론 서비스를 무제한 쓸 수 있는 이용권이 제공됩니다.
단.. mp3가 아닌 dcf로...

어찌됐든간에.. 이러저러한 상황을 설명하고, MP3로 받아져야 되는데 dcf로 됐으니
잘못 받아진 것 같다. mp3로 다시 받을 수 있느냐고 묻자
멜론 센터로 연락해서 물어보고 확인 후 연락을 주겠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좀 있어 온 답변은 가능하다였고..

다시 멜론에 접속해서 시도하자.. dcf로는 무료이지만..
mp3는 곡당 600원이 과금처리 되려고 하더군요.

다시 전화해서 이야기하고 확인하자..
이번엔 안된다고 하더군요... 머 안될 수도 있다라고 치고..

멜론 홈페이지에서는 내가 MP3를 받은걸로 나오는데.. 정작 내 휴대폰에 다운로드 된건 dcf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하자, 상담원은 또 물어보겠다면서 통화를 종료

멜론쪽 이야기는 가관이였습니다.
시스템에 mp3로 받은걸로 되어있으니 자기네는 정상이라고...
(응...? 도대체 먼소리냐;;; 고객이 dcf로 다운로드 되어있다는데.... -_-;;)

순간 욱했습니다..
그리고 죄도 없는 상담원 닥달하기 시작했습니다.

담당자 누구냐 전화하라그래라.. 내가 mp3 받는 돈 몇백원때문에 이러는걸로 보이냐
문제가 있다고 지적을 하면 직접 고객에게 연락해서 확인하고 조치하겠다는 태도를 원했지
그딴식으로 자기네는 모두 정상이다..라는 투의 답변은 나라도 할 수 있겠다!

과거 후지쯔 서비스센터가 생각나더군요.
자기네 노트북은 made in japan 이라서 말도 안되는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는..
그 말도 안되는 "자.부.심"


상담원은 꽤나 놀랬는지 다시한번 확인해보겠다며 통화를 종료했고
결국 더이상 일을 크게 만들지 않으려고 했는지..
시스템 개발 건의를 하는 쪽으로 해도 되겠냐고 물어보더군요.
그렇게 하라고 하면서도 멜론측에 대한 화는 풀리지 않더군요.

요즘 mp3 다운로드 서비스 하는 곳 많습니다.
그렇다고 멜론이 특별히 싼것도 아니고.. 컨텐츠.. 잘 구비하는거 같지도 않습니다.
(예전에 에버랜드의 케리비안베이의 광고 음악 적어서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처리해달라그랬더니.. 몇달이 지나도 깜깜 무소식.. 대충 4-5달은 지난거 같군요. 여름에 올렸으니..)

근데 무슨 똥배짱으로 그딴 태도로 일관하는지 모르겠군요.

그나마 최근에 별도 법인으로 독립한거 같은데..
치열한 경쟁세상에서 살고 싶으면 빨리 정신차려야 될겁니다...

언제까지나 SKT의 뒷심믿고 크긴 힘들껍니다..
지금 SKT 고객중에도 멜론.. 만족도 설문조사하면 그닥 높게 나오지 않을테니까요...
Posted by 컴ⓣing
예전에 제가 지적했던 SKT의 멜론 서비스의 약관 관련해서 포스팅했던 것이 한겨례에 떴더군요..

오늘아침 네이버에 접속해서 뉴스가 머머 있나 싶어서 둘러보던중에 발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 실제로 기사를 보니까..
사용된 이미지가 제가 블로그에 올려둔 이미지와 상당히 흡사하단 느낌도 받았지만..;;
(사실 그래서 조금 -ㅠ-;; 섭섭했습니다.. 사실이 아니라면 머 별수없지만서도;;)

여튼 궁금하신분은 기사 한번 읽어보세요

SKT ‘멜론’ 등 스트리밍 업체, 고객장비 ‘얌체’ 사용
Posted by 컴ⓣing
3월 20일..
SKT에서 서비스하는 멜론 S/W에 대한 약관이 변경되었다면서 메일이 왔다.
그냥 그러려니..하고 냅뒀다가.. 휴대폰에 음악을 좀 넣을까 해서 프로그램을 받으려다가
한번 살펴봤다가..  정말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어 포스팅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인이 생각하는 문제 항목은 총 2개 항이다.
먼저 1항의 내용..
이용자의 PC 데이터를 수집한다고 되어있는데, 엄연히 개인 PC이다. 이에 대해서는 수집하는 데이터의 종류를 사전에 공지해야된다는 것이 본인의 생각이다. 즉, 멜론 소프트웨어 구동과 관련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에 포함되는 데이터는 무엇무엇이 있다. 라고 해야된다는 것이 본인의 주장

다음 3항의 내용
네트워크 장비를 임의로 사용한다는 것. 사실 사용자의 입장에서도 네트워크 장비를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단지 트래픽을 좀 더 사용하겠다라고 명확히 구분해야 할 것이다. 두루뭉실한 약관은 소비자에게 피해를 줄 여지가 다분하다.

또한 스토리지를 임의로 사용한다는 것은 해석하기 나름이겠지만, 사용자의 PC내의 데이터를 마음대로 사용하겠다는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 개인의 데이터를 임의로 사용한다라고 해석될 수도 있다. 특정 소프트웨어가 자신의 데이터를 임의로 사용한다면 기분이 좋을 사용자는 하나도 없다. 이 역시 어느어느 데이터를 사용하겠다라고 명시를 해야될 것이라 생각한다.

마지막에 있는 이용자가 의도하지 않아도 PC에서 자동으로 가동될 수 있다. 이것은 엄연히 문제가 있는 항목이다. 삭제되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소프트웨어의 약관은 해당 소프트웨어가 실행될때 적용받는 것이다. 하지만 사용자가 원치 않는데 실행된다는 것은 사용자의 소프트웨어 선택권을 저해하는 행동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클럽박스와 같은 소프트웨어는 사용자의 네트워크 자원을 빌려쓰는 대가로 특정 포인트를 지급하고 있으며, 사용자가 원치 않을 경우 프로그램 종료를 통해서 혜택도 포기할 수 있다. 즉, 사용자가 필요로 할때에만 해당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특혜를 받는다는 말이며,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에 있어 본인에게 불필요하다면 특혜를 포기하고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멜론의 경우 SKT사용자라면 멜론 웹 사이트를 통하지 않고서 mp3를 구입할 수 없으며, 개인 소유의 mp3를 넣는다해도 멜론 소프트웨어를 사용해야 하는 독점 소프트웨어이다. 독점적 지위를 이용하여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해야만 하는 상황에서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 이렇게 사용자의 자원을 사용하겠다.라고 약관에 넣는다는 것은 분명 올바른 행동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기업이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있으면 그 대가로 사용자도 무엇인가를 제공하게 된다.
그것은 서비스에 대한 대가일 수도 있고 사용자가 보유한 리소스의 일부를 공유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 멜론의 처사는 공평하게 주고 받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입장에서 더 유리한 약관을 작성한 것 같다.

반드시 고쳐져야 될 기업과 사용자간의 약속이 아닐까?

'UsefulCube > Compu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보] 새로운 바이러스 등장!!  (7) 2007.03.27
정품 소프트웨어의 가치..  (12) 2007.03.26
우연히 살펴본 멜론 약관  (18) 2007.03.26
Microsoft Virual Earth... Google Earth와 경쟁 가능할까?  (6) 2007.03.08
MSN ID 변경..  (3) 2007.03.07
메일용량..;;  (4) 2007.03.02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