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오늘  -_-;; 갑작스레 발끈 했습니다.

발단은 11월 1일 마감된 멜론 MP3 150 상품관련....
한달간 150곡의 mp3를 다운로드 할 수 있었지만,
마감일까지도 무려 79곡이나 남아있는 상황이라..
어떤 노래를 받을까 고민하면서 컴퓨터로 멜론 플레이어를 실행하고 접속했는데..
이미 맥어드레스가 모두 등록되었다면서 이 컴퓨터로는 노래를 받을 수 없다는 메시지... 

결국 어쩔수 없이 교체한 폰인 옴니아 2에 다운로드를 시작했습니다.

외장메모리 넉넉하겠다.. 미리 듣기 안하고 줄줄이 받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다 받고나서 보니까 이상한겁니다 ...
분명 다운로드에서는 MP3 였는데 정작 다운로드 된 파일은 dcf...

일단 11월 1일 마감되는 것을 확인하고
SKT 고객센터에 연락했습니다.

어차피 옴니아2는 멜론폰으로 멜론 서비스를 무제한 쓸 수 있는 이용권이 제공됩니다.
단.. mp3가 아닌 dcf로...

어찌됐든간에.. 이러저러한 상황을 설명하고, MP3로 받아져야 되는데 dcf로 됐으니
잘못 받아진 것 같다. mp3로 다시 받을 수 있느냐고 묻자
멜론 센터로 연락해서 물어보고 확인 후 연락을 주겠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좀 있어 온 답변은 가능하다였고..

다시 멜론에 접속해서 시도하자.. dcf로는 무료이지만..
mp3는 곡당 600원이 과금처리 되려고 하더군요.

다시 전화해서 이야기하고 확인하자..
이번엔 안된다고 하더군요... 머 안될 수도 있다라고 치고..

멜론 홈페이지에서는 내가 MP3를 받은걸로 나오는데.. 정작 내 휴대폰에 다운로드 된건 dcf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지 확인해달라고 하자, 상담원은 또 물어보겠다면서 통화를 종료

멜론쪽 이야기는 가관이였습니다.
시스템에 mp3로 받은걸로 되어있으니 자기네는 정상이라고...
(응...? 도대체 먼소리냐;;; 고객이 dcf로 다운로드 되어있다는데.... -_-;;)

순간 욱했습니다..
그리고 죄도 없는 상담원 닥달하기 시작했습니다.

담당자 누구냐 전화하라그래라.. 내가 mp3 받는 돈 몇백원때문에 이러는걸로 보이냐
문제가 있다고 지적을 하면 직접 고객에게 연락해서 확인하고 조치하겠다는 태도를 원했지
그딴식으로 자기네는 모두 정상이다..라는 투의 답변은 나라도 할 수 있겠다!

과거 후지쯔 서비스센터가 생각나더군요.
자기네 노트북은 made in japan 이라서 말도 안되는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는..
그 말도 안되는 "자.부.심"


상담원은 꽤나 놀랬는지 다시한번 확인해보겠다며 통화를 종료했고
결국 더이상 일을 크게 만들지 않으려고 했는지..
시스템 개발 건의를 하는 쪽으로 해도 되겠냐고 물어보더군요.
그렇게 하라고 하면서도 멜론측에 대한 화는 풀리지 않더군요.

요즘 mp3 다운로드 서비스 하는 곳 많습니다.
그렇다고 멜론이 특별히 싼것도 아니고.. 컨텐츠.. 잘 구비하는거 같지도 않습니다.
(예전에 에버랜드의 케리비안베이의 광고 음악 적어서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처리해달라그랬더니.. 몇달이 지나도 깜깜 무소식.. 대충 4-5달은 지난거 같군요. 여름에 올렸으니..)

근데 무슨 똥배짱으로 그딴 태도로 일관하는지 모르겠군요.

그나마 최근에 별도 법인으로 독립한거 같은데..
치열한 경쟁세상에서 살고 싶으면 빨리 정신차려야 될겁니다...

언제까지나 SKT의 뒷심믿고 크긴 힘들껍니다..
지금 SKT 고객중에도 멜론.. 만족도 설문조사하면 그닥 높게 나오지 않을테니까요...
Posted by 컴ⓣing
요 몇일 계속 택배회사 연속 시리즈입니다.. ㅎㅎ;;

RSS리더로 구독하고 계신 분들께는 정말~!!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어떻게 보면 정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한진택배 관계자가 제 블로그 와서 관련 글 읽었음 하는 바램입니다.

이번 포스팅에 나오는 회사는 한진택배, 대한통운, 우체국, CJ GLS, CJ HTH, sedex 입니다.
(택배를 배달하는 곳은 대리점이므로 지역마다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는 점 우선적으로 알려드립니다.)


먼저 네이버에서 택배회사를 검색해봤습니다. 머 대한통운이든 한진택배든..
지식인의 질문/답변이 주르륵 나오고 그 중에 하나 글을 보면 오른쪽에 해당 카테고리의 답변이 많은 사람들이
나옵니다. 5분이 나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 하나 찍어보니
1위가 대한통운에서 근무하시는 분이군요.
대한통운 관련 지식인 등록글을 보니 대부분 이분이 답변을 다셨더군요.
소개 글을 보니까 대한통운 서울택배지사 동부택배지점 운영팀 김을한 과장이라고 되어있네요.
운송장 있는 질문에 대해서 일일이 조회하시고 글 남겨두셨더군요. 관련 연락처도 남겨져있구요.
정말 노력 많이 하시는 듯 합니다.

2위는.. 따로 등록은 안되어 있는데 우체국 관련 답변을 달아놓으셨더군요. 우체국 직원분이신듯 합니다.
3위는.. 인터넷 쇼핑 카테고리에 글을 많이 남기셨는데.. 직원분 같진 않으시고 옥션쪽 답변이 유달리 많으시네요..
4위는.. 아주택배 직원분이시네요.. 모든 답변글에 "안녕하십니까 아주택배입니다.." 라는 제목으로 대한통운과 동일하게 조회를 직접하고 답변 달아놓으셨네요.. 고생 많으십니다.. ㅎㅎ
5위는.. 택배, 불류 카테고리에 글 많이 남기셨는데, 골고루 다 남겨져 있더군요.. 직원분같진 않더군요..

솔직히..
택배기사분들 고생하시는 건 다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받는 고객 입장에선 얼마나 애타게 기다리고 있을까요?

기사분들이 한번씩 전화한번, 문자한번 보내주는 것으로 고객은,
내가 받을 물품이 언제쯤 오겠구나 하고 안심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약속을 지키는 순간
이 택배회사는 정말 믿을 만하구나 하고 신뢰를 쌓게 되죠.

하지만 제가 요 최근 물건 구매한 것이 꽤 되다보니 택배회사와 많이 사용을 하게 됐습니다.
직접 사용한 회사는 한진택배, 대한통운, CJ GLS, CJ HTH, 우체국, sedex 입니다.

이중에 당일 오전에 문자를 보내주고 담당자를 알려준 택배회사는 CJ GLS, 우체국입니다.
(CJ GLS의 경우 문자로 언제쯤 방문하겠다는 시간 안내에 부재시 제게 직접 전화까지 해주는 친절함까지 보였습니다.)

제가 송장 조회를 해보고 물건을 기다렸지만, 정작 당일 받지 못한 곳은 한진택배, 대한통운입니다.
단, 두 회사는 큰 차이점이 있죠. 한진택배는 임의대로 처리하는 대표적인 택배사라는 것과
대한통운은 저의 경우엔 처음으로 당일에 받지 못한 케이스입니다. 그래서 전 아직까지는 대한통운을 더 신뢰합니다.

조용히 물건 제때 제대로 배송해주고 사라진 회사는 CJ HTH(과거 삼성 HTH에서 CJ쪽으로 인수되었다고 하더군요), sedex입니다.

저는 이번 기회를 통해서 택배회사의 순위를 정하게 되었습니다.

우체국 = CJ GLS > sedex = CJ HTH > 대한통운 > 한진택배

한마디로 한진택배는 이름값도 못하는 쓰레기라는 거죠 -_-
고객센터 전화해도 고객이 화났으면 살살 달래주기만 할뿐, 일처리 하나도 안합니다. 그냥 기다리라고 하고
본사에서 대리점으로 사과전화 하라고 하겠다고 하는데 본사에서 연락안한건지 대리점에서 안한건지 몰라도 전 연락 하나도 못받았습니다. 1588-0011 전화하면 상담원과 통화... 그냥 포기하시는게 나을겁니다. 통화료 생각하면..


머... 오늘도 결론은 그렇습니다.

한진택배는 지역 상관없이 쓰레기다..;; 이겁니다.. 사용하지 마세요~ ㅋㅋㅋ
(정신차리기 전까지 말이죠 ㅎㅎㅎ)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묘한 기분.."컴ⓣing"과 "컴팅"  (0) 2007.03.06
Microsoft MVP 프로그램과 컴ⓣing의 관계??  (14) 2007.03.05
네이버에서 찾아본 택배회사들..  (16) 2007.03.04
2007.03.03의 기록.  (2) 2007.03.03
xbox360하다가..;;  (4) 2007.03.03
게임과 게이머..  (7) 2007.02.28
Posted by 컴ⓣing

Gmarket..

유명한 쇼핑몰 사이트 중에 하나..
나도 그렇고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도 자주 애용하는 편이기도 하다..

예전에 운좋게 50,000원이상 구매시 10,000원 할인을 해주는 쿠폰이 당첨이 되어
오늘 쓰려고 했는데, 카드를 많이 써서인지.. 승인이 나지 못했다..

아쉬운 마음에, 다시 확인해보고 주문하려고 하니까 쿠폰이 사라진것이였다..

1시간이 지나도 복구가 안되길래 문의해보니..
결제 실패하면 사라지는 게 쿠폰이란다..

다른 쇼핑몰은 주문하다가 오류나면
쇼핑의 편의를 위해서 쿠폰이 유효기간내에만 있으면 언제든지 다시 복구해주고 있다.

주변에서 Gmarket에서 작게나마 시작하려는 분들 이야기를 들으면 Gmarket의 수수료가
장난이 아니라고들 한다..

예전에 Auction 에서 나도 잠깐이나마 무엇을 팔아본 적은 있지만..
글쎄.. Gmarket이 Auction을 제치더니 이제 눈에 뵈는게 없는 모양이다..

판매자한테도 부담, 구매자에게는 횡포..

글쎄... 이런식으로 해서 얼마나 잘 나갈까?
ㅉㅉㅉㅉ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말도 모르는 모양이다.. 풉..



ps : 결제 실패하고 낙담하고 있을때 다른 쇼핑몰에서 5만원 이상 구입시 만원 할인 쿠폰이
발행됐다고 안내메일이 왔다.

그쪽 쇼핑몰가니까 가격도 더 싸고 조건도 더 좋았다..
머 생각할꺼 있나..  Gmarket 보다 싸고 서비스 좋은데~!!! 
바로 질렀다 ㅎㅎㅎㅎ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