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네이버에서 티스토리 트래픽을 막았니 어쨌니 이야기를 올블로그에서 접하고..
이글.. 저글 읽으면서 시간을 보내다가..

서명덕 기자님의 블로그까지 갔습니다.

사실 서명덕 기자님이야 블로거중에서도 멋진 ( -_-)=b
최고의 블로거이죠..

몇번 블로그 행사갔다가 만나뵌 적도 있고.. ^^
우연히 MS의 MVP에 대한 소개를 들으러 갔다가도 만났던 기억이..


여튼간에..

그분의 블로그에는 종종 이벤트가 열립니다.
솔직히 상품도 솔깃-_- 한게 많구요..

여튼 그게 오늘의 주제는 아니고..


이벤트의 주제가.
자신의 블로그에 쓴 글 중에 가장 황당했거나 즐거웠던 경험을 담은 글(유머 포함)이였습니다.

그동안 쓴 글 중에.....

한동안 정말 기억 저편에 잊고 있었던 저의 반쪽 블로그로 갔습니다.
티스토리에 맡겨놔서 인지 참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더군요..;;;

1기 블로그...
주인도 잊고 들어오지 않고 있던 블로그에는..
어제에만 20명이라는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더라구요..  참.. 감사하단 생각을 하면서..

예전에 쓴 글중에 황당하거나 즐거웠던 기억을.. 하나씩 짚어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황당하기로만 따지면..
몇번 뉴스에도 나왔던 KTF의 신용조회건이겠지만..
사실 좋은 일도 아닌데 이렇게까지 또 올릴 필요 있겠나 싶어서
저 스스로 주제를 즐거웠던 기억으로 한정을 지어버렸습니다.

그리고 글 목록을 펼쳐놓고 하나...둘....읽어 내려갔습니다.

2007년 2월, 1월..
2006년 12월, 11월... 10월..

참 많은 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 그 글을 쓸 때..의 기억도 조금씩 생각났구요..

그러다가 전차남이라는 영화를 봤을 때 남겼던 글을 봤습니다.
사람의 소중함을 다시 일깨워준 그것..

사실 처음 받았을 때가 일본의 "춤추는 대수사선"이라는 방대한(?) 것을 보고 있어서 인지..
한동안은 정말 드라마 보기 싫다~~ 라고 할 정도여서..
전차남도 받아서 몇장면 찍어보고 재미없겠다 싶어서 씨디로 궈놨던 것인데..

그날따라 보고서 눈물까지도 지었었습니다..
(그러면서 신세한탄했었던.... -_- 나에겐 왜 저런 기회가.... 라고 말이죠)

여튼..
이벤트에 되든 안되든.. 그건 상관없지만..
이런 기회를 통해서 그동안 써놨던 수많은 글을 읽어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것..
그것만큼은 무척이나 행복한 또하나의 기억이 될 것 같습니다.. ^^
Posted by 컴ⓣing
지금 사용하고 있는 태터툴즈 1.1.3은
"태터툴즈"라는 이름으로는 마지막 버전이라 했다..


태터툴즈 1.1.3으로 오면서 마지막이라는 아쉬움이랄까...
사실 텍스트큐브로 넘어갈 것은 이미 알고있고, 사용하면서 크게 달라질 것도 없을테지만..
이제는 프로젝트 이름으로 바뀌어버린 "태터툴즈"... 라는 이름이 아쉬워지는 듯한....


지금 이 계정으로 넘어오기 전까지
사용했던 계정은 아직도 계약일수가 무려 200일이 넘게 남은걸로 기억한다..
그렇게도 그 업체와의 트러블이 심했기에.. 지금 이 계정으로 넘어온 것을 후회하진 않는다..

좋게.. 좋게 생각해서..
테스트할 계정이 생겼다고 생각할 뿐..;;


어찌됐든간에..
알파버전을 떼고 베타버전이라는 이름을 단 텍스트큐브를 받아서 어제 설치를 했다..
6월 29일버전은 데이터베이스를 생성하지못했다는 메시지가 계속 나왔었는데..
30일에 보니 이것이 수정된 버전이 나왔단다..
(역시 TNF의 힘은 대단하다... 이렇게 할 수 있다는 것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을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로고 멋지다 -_-)=b


지금 막 설치를 마치고 둘러보니..

크게 바뀐게 몇가지 보인다..
(현재 태터툴즈에 비해서 생긴건 비슷해도 내부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하시는데..
개발자도 아니고 소스를 볼줄도 모르는 나에겐 그냥 "엄청"바뀌었다..라고밖에.. -_-)

여튼..
눈에 보이는 변화는..
텍스트큐브의 로고와 색상 스타일..
현재 태터툴즈에선 파란색이 많았다면.. 텍스트큐브는 검은색이 많다..

그리고 플러그인 쪽이.. 좀 화려하게(?) 바뀌었다..
기존엔 플러그인이 모두 텍스트로 나와서 다수의 플러그인을 사용할때면..
이게 맞나.. 하는 의구심이 들때도 있었는데.. 깔끔하게 아이콘으로 나와서 활성화와 비활성화가
무척이나 편하다는것.. (활성화 속도도 무척이나 빨라진 것 같은 느낌..)

게다가 openid 플러그인까지 기본으로 들어있어서 무척이나 편리하다..

왠지 텍스트 큐브의 1.5 정식버전이 나올때쯤엔..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 로그인도 openid로 가능하지않을까.. 라는 생각까지..





그나저나....
이 글을 쓰다보니.. 갑작스레 오타가 늘었다..

예전에 테터툴즈라고 썼다가 올바른 명칭은 태터툴즈라고 해서.. 열심히 "태, 태, 태, 태" 연습을 했었는데..
택스트큐브로 넘어오면서 다시 "텍, 텍, 텍 텍" 연습을 해야할 듯 싶다..

여전히 연습의 결과인..
택스트큐브-_-..... 라는 오타가 그 결과로 남는다....






추가안내사항..
저한테 놀고 있는 유료계정이 있는 관계로
여기에 텍스트큐브 1.5 베타버전을 설치하였습니다.

텍스트큐브가 궁금하신 분들은 제 계정에서 사용해보시기 바랍니다.^^

주소 : http://skynet.dothome.co.kr
ID : test@mydiary.biz
PW : 123456

접속 ID/PW만 안바꾸시면 될 것 같습니다.. ^^;;
(NC_fly님이 하셨기에 저도 동참을.. ^^)
Posted by 컴ⓣing

요즘 바쁜 일상속에서 블로그를 거의 방치하다시피 하는 듯 느낌이 들때도 있다.

오늘 아침에도 회사 출근을 해서 블로그에 들어왔고..
스팸 트랙백이 꽤나 달려있었다..

7일 오전인데도 이렇게나 많이...


그래서 지우다보니.. 이상한 점이 발견됐다.

혼자서 상상이라면 상상이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치채셨는지.. -_-

하루평균 EAS와 영문 중환자 플러그인을 피해서 25-30개씩 밀려드는 스팸트랙백인데..
6월 6일 현충일 쉬는날엔.. 스팸도 쉰다(?);;
고작 3개?




게다가 보낸 트랙백을 클릭해서 접속해보면 생뚱맞은 사이트인 경우가 많다.
이거.. 혹시 한국사람이 보내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트랙백에 표시되는 IP야 어차피 블로그가 돌고 있는 서버의 IP일테니..
보낸 사람이 한국에서 보낸건지 아닌지 알 방법도 없고..


어제 사건리포트식으로 하는 한 방송을 봤다.
모르는 주부들을 대상으로 스팸메일을 보내게 하는 그런 악랄한 아르바이트를....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그런 아르바이트라니..

사람들에게 아직까지는 낯설 수 있는 블로그
게다가 그 기능중에 하나인 트랙백이라면... 분명 어디선가 어떤 피해자가 생길 수도 있을테고..

어떻게든.. 악랄한 스패머가 포함된 것만큼은 확실할테니..

Posted by 컴ⓣing
그동안은.. EAS나.. 영어 중환자 플러그인으로
어떻게든 날라오는 트랙백, 휴지통으로 쏙쏙 넣어줬는데..

우연히 설치한 알림이로 누적된 메시지를 보니 -_-
스팸으로밖에 볼수없는 트랙백이 걸려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이런...
스팸트랙백을 보내는 쪽에서 플러그인을 확인해서 피해가는 방법을 알아낸 걸까요;;

대략 난감하기만 합니다..
Posted by 컴ⓣing

태터캠프에 다녀오신 분이시라면..
(다녀오시지는 않았어도 후기들을 읽으셨다면 아시겠지만요;;)

태터툴즈와 티스토리가
그 동안은 정말 일란성 쌍둥이라고 생각해왔고

그래서 저는 트래픽이나 용량면에서 다소 불리하더라도
어느정도 요금을 내고 사용하는 태터툴즈를 사용했었습니다.

수많은 플러그인이나 저의 입맛대로 바꿀 수 있는 부분만큼은 적어도
"닮은꼴 티스토리가 해줄 수 없었으니까요.."

어찌됐든간에..
태터툴즈는 큰 프로젝트 이름으로 변화될 것이고 지금의 태터툴즈는 S2로 바뀐다고 하셨었죠..
티스토리는 그 이름대로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요..

그래도!!
먼저 나온 녀석이 낫다고.. 태터툴즈가 낫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아까 티스토리 이벤트 소식을 친구로부터 전해들었습니다..

아아..;;
일란성 쌍둥이 같았던 태터툴즈와 티스토리가
정말로 서로다른 딴 길을 걷는 듯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이번 이벤트에 주안점인
태터데스크!!

고민을 해야겠습니다..

지금의 블로그를 어떠한 용도로든 티스토리로 일단은 옮겨야 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아.. 강력한 기능들은 태터툴즈의 고유함인줄 알았는데..;; 이젠 아닌듯 합니다..
쿨..럭..

Posted by 컴ⓣing
카메라를 안가지고 간 이유로.. 어설픈 제 폰카가 수고해주었습니다..;;
그래도 200만 화소라구요;;  ( ``)


4월 14일 토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TATTER CAMP가
강남 뱅뱅사거리 건너편 "버거킹"건물에 있는 건물 3층에서 열렸습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_- 다음커뮤니케이션즈 3F입니다..)

나름.. 너무 일찍 온 탓에 -ㄴ-;;
건물 뒤편으로 입장해야된다는 공지사항을 보고 뒤로 들어갔다가..
자동문 앞에 멈춰섰습니다..

평소같으면 자동으로 열렸을 문이..안열리더군요.. 오른쪽을 휙!! 보니까 카드를 대야 열리더군요;;
(이러한 방법의 입장은 KT의 IDC이외에선 거의 못보던 형태라.. -.-;;;)

어찌됐든.. 안에 계신 경비업무를 보시는 분(이하 경비원 아저씨;;)께 말씀드리고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허걱.. 엘리베이터에도 카드를 대야 층수를 누를 수 있더군요;;

우여곡절끝에 3층에 올라오니..
미리야님과 함께 오신 친구분..(지금 생각해보니 성함을 안여쭤봤다는;;;)과
다음커뮤니케이션즈의 김유진팀장님하고 이야기를 나누시고 계시더군요;;

저도 같이 이야기좀 하다가..보니 라디오키즈님의 등장!!
(지난 대치동 Microsoft 에서 뵌뒤로 2일만에 만남을 가졌습니다;;)


진행이 될 곳에 들어가니 TATTER CAMP 현수막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CH-B540 | Average | 1/125sec | +0.56 EV | Flash did not fire | 2007:04:14 13:28:36

뒤쪽으로 나가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CH-B540 | Average | 1/125sec | +0.56 EV | Flash did not fire | 2007:04:14 15:02:38

inureyes 님이 말씀하신 돈 쓰는 기업을 연상케 했던!!


오늘의 식순?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CH-B540 | Average | 1/125sec | +0.56 EV | Flash did not fire | 2007:04:14 13:36:23

시간별 순서..




처음에 inureyes 님의 재미있는 설명으로 그동안 혼란을 겪었던 TNC와 TNF 의 차이점을 알고
태터툴즈의 미래가 어떻게 바뀔지 설명을 들었습니다..
(하지만..어느분이 TNC이고 TNF인지.. 여전히 구분이.. )



열심히 행사진행준비에 여념없으신 TNC, TNF 여러분들..

총 6개의 발표가 있었구요..

저는

밀피유(http://neoocean.net/) UCC on a TEXT
inureyes(http://forest.nubimaru.com/)  beyond the weblogs

두가지를 들었습니다. 더 듣고 싶었는데.. 다른 약속이 있는바람에.. 부득이 먼저 나와야했습니다.

개인적으로

Coolengineer(http://coolengineer.com/) OpenID와 태터툴즈

정말 듣고 싶었습니다 -_- 기술은 몰라도.....


그외!!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CH-B540 | Average | 1/125sec | +0.56 EV | Flash did not fire | 2007:04:15 00:50:16

오늘의 Name Card!! TATTER 답게 TAG를 쓰는 부분이 있었는데 대략 난감했었다는..;;


그리고 오늘 받아온 TATTERTOOLS 의 티셔츠도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올 여름엔 이 티셔츠로 태터툴즈 광고를 좀 해봐야겠습니다.. ㅎㅎㅎ


ps : 함장님 이 글 혹시 보시면 -.,-;; 댓글 좀 주세요..
아까 발표 들으면서 분명히 함장님이 디카로 사진 담으시는걸 봤는데..
나중에 찾으러 나가니 안계시더군요 ;;; 어디로 사라지신;;
Posted by 컴ⓣing

RSS리더로 글을 보다보니..
역시나 오늘도..tablo님의 블로그에서 재미난것을 하나 찾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블로그 전투력을 측정하다.

뚜구둥~!!!

오랫만에 듣는 단어..

스.카.우.터
초등학교, 중학교시절.. 만화책으로 정/독/을 하던 제가..
몇년만에 듣는 단어인지..
감격에 겨워..;;;

바로 해보러갔습니다;;




하고싶으신분은.. 요길 클릭하시길..
주소를 입력하시면 됩니다..


내심 기대를 하긴 했었죠;;;;
조...금...
조....금...



(많......................................이.....................................)


어찌됐든간에..

본 블로그의 전투력을 체크해보고 전 조용히 창을 닫았습니다..;;

이 블로그의 전투력을 공개합니다!!!

Posted by 컴ⓣing

Snap Preview Anywhere 서비스를 사용하시는 분이시라면..
혹시나 메일로 받으셨을지 모르겠습니다..
(저도 스팸메일함에서 찾았습니다만;;)

snap 서비스가 7개국 언어로 서비스한다고 하더군요;;
머.. 7개 언어중에.. 아리송한 언어를 빼면.. 제가 봤을때 판독(!) 가능한 것들은..

영어, 프랑스어, 일본어, 중국어, 한국어... (이나마도 확실한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한국어..뿐...)

어찌됐든간에.. 메일로 온 링크를 누르니까..
편하게 자기만의 사용자 정의 페이지로 이동이 되고
옵션만 선택하니까 간단하게 페이지 소스가 나오더군요
:)

저도 그래서 한글판으로 바꿔봤습니다.

snap 플러그인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예전것과 현재것을 복사해놓고 어디가 추가됐는지 비교를 했어야 했는데..
비교를 하지 않아서 -ㅠ-;;;

어찌됐든간에.. 수정하는 곳이 4-5군데쯤 되는 것 같습니다..;;

얼추 보기엔.. 코드에 lang=ko-kr&amp 이거만 넣어줘도 될꺼 같긴 한데..
해보지는 않았으니 -_- 신뢰도는 0%에 가깝겠죠;;

어찌됐든간에.. snap 서비스를 사용하시는 분이시라면 한번 해보시길!!

ps : 아.. snap 서비스를 모르신다구요? ;;
링크에 마우스 갖다대면.. 미리보기처럼 뜨는게 snap 서비스입니다;;

궁금하시다면
http://www.snap.com/about/spa.php 여기를 방문해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충 이렇게 생겼죠;;;
















Posted by 컴ⓣing

키워드 통계..

BlogStory 2007.04.05 09:12
키워드 통계를 정말 오랫만에 봤습니다..

한동안 정말 제 키워드 통계의 1위는 한진택배였습니다;;
얼마나 제가 관련 포스팅이 많았는지... 대략 이해가 갑니다.

아침에 출근해서 이것저것 돌아보다가
한동안 안봤었던 리퍼러 기록이나 키워드 통계등을 봤습니다.

한진택배는 아래쪽으로 내려앉았더군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다른 것은 지난 3월에 다녀온 에버랜드에 대한 글이 많다는 것과.. 무료 면도기 이벤트와 관련된 포스팅이 나란히~~
1~4위까지..

그리고 최근 설치한 FTTH에 대한 내용이 10위권 안에 좀 들어있네요..







그나저나...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인데..
키워드 통계를 보면 동일한 키워드가 서로 나뉘어 있는 사태가 꽤 있던데..
이유를 아시는 분 계신가요??
Posted by 컴ⓣing
오늘은 3월의 마지막 날이자..
올블로그의 미팅이 있는 날이였습니다..

멋들어진 블로그 칵테일이라는 간판을 뒤로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Manual | Spot | 1/13sec | F/4.5 | 0.00 EV | 48.0mm | ISO-100 | Strobe return light detected | 2007:03:31 18:59:13



여유있게 가서 올블로그 분들과 이야기를 하고자 하였으나!!!
중간에 약속을 만들어두는 바람에.. ( --) 3시를 넘어서 도착을 해버렸습니다..
(정확하게는 휴대폰 배터리가 없어서 시계를 못봐서 늦은 것도 있죠;;;;)

어찌됐든간에...;;

결론부터 말하자면 즐거웠습니다..........
골빈해커님께서 말씀하셨던 블로거들의 특징... 공감하는 바입니다..
 


그럼 슬슬 사진을 올려야겠군요 ㅋㄷㅋㄷ;;;
(오늘 자기소개시간에 어쩌다보니 제일 큰 카메라를 가진..;; 으로 각인찍혔습니다... .)

확대

allblog 분들과 함께 사진도 찍어봤습니다..;;(사진을 찍는데 익숙했지, 찍혀보지를 못해서.. 표정이.. orz;;)
12분의 블로그 칵테일 여러분!! 잘 부탁드립니다~!!

확대


떡이떡이님께서 준비해주신 롱테일 경제학 서적..정말 잘 읽겠습니다..감사합니다! ^^
(4월이 생일이여서 정말 다행입니다..;; 하루만 늦게 태어났어도 선물 못받을 뻔 했습니다..)
그리고 21세기 북스에서 준비해주신 에스프레소 그 행복한 사치도 잘 읽겠습니다. 그림이 많아서 행복합니다..ㅎㅎ;;


확대

이미 익숙한!! 올블로그의 퇴역(?)전사!!!
실물로 만나기는 처음이였지만.. 반가웠습니다! (단풍서버라는 이름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후는 뒷풀이!! 자잘한 사진들이 주르륵 나옵니다..

확대

상품 추첨과정과.. 받은 분들

15만원이 들었다는 풍선장식...
마시면서 재미있게 노시는 분들이 계셔서 찍어봤습니다...;; 풍선이 금방 사라지더군요;; ㅎㅎ

방명록에 남기신 글들 중에 눈에 띄는 글도 찍어보았습니다..


결정타는 바로!!! 블로거 분들의 상상력이 녹아있는..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