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엄마가 산후 검진을 받는 날... 

아빠랑 우진이도 다같이 병원 갑니다.


뭐 우진이는 잠만 잡니다.. 쿨쿨쿨... 


스와들? .. 신생아는 이런걸 입고 자야된답니다

잠 잘 때 불편할까봐 걱정했는데, 


나름 잘 자는 것을 보니 괜찮은가 봅니다....

입힐 때 보니까 아플꺼 같았는데..


samsung | SM-N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2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2:22 11:39:05




앗... 

사진을 보다보니... 코에 상처가 보이네요... 


날카로운 신생아 손톱에 상처가 났었던 거 같아요... (이제 기억 나네요... )

그래서 손싸개가 꼭 필요하다고 합니다... 


samsung | SM-N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2.1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2:22 11:17:43

엄마 진료 받으러 간 사이에 

부자 지간에 사진 한 방!!! 



오구오구.... 

우리 아들 귀여운 다람쥐 같네요!! 


아빠는 푸석푸석!

Posted by 컴ⓣing

결혼하고 독립하여 처음 살던 집.. 


그 집에 알콩이가 왔습니다.


산후 조리원에서 나와서....



자느라 집이 어떻게 생겼는지.. 


엄마 아빠가 어떻게 해놓고 살았는지도...


보지못하네요


samsung | SM-N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8:01:25 10:09:43

 

추울까봐 꽁꽁 잘 싸놨는데... 


안추웠겠지요??? 


겨울에 태어나면 겨울에 강하다는 말... 


아닌거 같습니다... 아기는 다 똑같죠 뭐.... 겨울에 강할리가.. ㅎㅎㅎ






이제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있는 외갓집으로 갑니다.


거기서 엄마와 알콩이는 좀 더 지내야 합니다.


알콩이 엄마~! 

마음 편하게 몸 조리 잘하고, 


알콩아~!! 엄마랑 잘 지내고 있어~!! 


아빠 자주 갈께~! ^^






음.. 이 날은 1월 25일이네요. 


한참 알콩이 이름 짓는다고 동분 서주 했던 때 입니다.


알콩이의 이름 돌림자는 "중(重)" 입니다.


참 이름 짓기 힘들고, 맘에 드는 이름도 없습니다.. 



작명소에서 이름을 받았지만 


한가지가 부족하다고 그러네요... 

(잘 기억이 안나네요... 나무 목의 기운이 부족하다고 했던 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받아오신 이름과 제가 받아온 이름....


결국 아버지께서 결정해주셨습니다.


호적상 이름과 족보에 올리는 이름 2개를 쓰기로 합니다.



우리 알콩이의 이름은 

우진이입니다.


성명학 풀이 상 완벽하다고 합니다. 

당연하죠... 우리 아들인데요!... 완벽한 이목구비를 가진 우리 아들요!! 

Posted by 컴ⓣing

산후 조리원입니다.


정말 비싼 곳이죠.. ㅠㅠ


그래도 우진이 낳느라 고생한 와이프에게 제가 해줄 수 있는 유일한 .. 

(아... 그렇다고 신경 안쓰는 그런 무심한 남편은 아닙니다..)


여튼 할부에 할부를 통해서 열심히 갚았습니다 

이제 다 갚아나갔......(아닌가?? 하도 많이 나눠서 내는 통에...ㅠㅠ)






여튼 초보 아빠가 아기에게 우유를 물려봅니다.


신기하게 쪽쪽 얼마나 잘 받아먹는지.... 


모유랑 분유 둘 다 아주 잘 먹습니다.

다행입니다. 안먹는 아기도 많다던데... 


지금 글을 쓰는 시점이 이미 300일이 거의 다 되어가는 시점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한데... 


한번 먹을 때 20ml 였든가...50ml 였든가..... 

뭐 그랬던 거 같습니다..



지금은 250ml도 먹으니 참 많이 컸네요.. 


 

첨으로 수유 쿠션이라는걸 배에 두르고(?) 아기를 쿠션에 올려두고 조심스레...


너무 작고 가벼워서 ... 모든게 조심스럽습니다......



아기침대에서 잘 자는 아들을 보고, 아기침대도 사고 싶지만


둘 곳도 없고.. 뭐 그렇네요.... 


아들을 위해서라면 아빠는 절제력을 잃어버릴 것 같습니다... ㅠㅠ

Posted by 컴ⓣing

1월 7일.

저는 와이프 곁이 아닌 고향에 있었습니다.


출산이 오늘 내일이였던... 

와이프를 집에 혼자 두고 말이죠..


부모님을 모시고 고향집에 가서 할아버지, 할머니를 뵙고.. 





그리고 그날 저녁 와이프로 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무척이나 다급해졌고, 긴급해졌습니다.


부모님 차를 받아서 280여 km를 한 번, 

그것도 가스 충전과 화장실 때문에 들어간 것 외에는 쉬지도 않고 

올라왔습니다.


와이프는 많이 무서웠을겁니다.


첫 출산에 

혼자였으니까요.. 



그래서 더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아직도.... 


분만 대기실에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며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없었습니다.


그렇게 10시간이 넘게 진통을 하고 

결국 양수가 부족해지면 아이에게 위험하다는 의료진의 이야기에 수술을 결정했습니다.



장모님이 수술을 하셨던 터라 

와이프는 수술이 아닌 자연 분만을 원했습니다. 간절히.. 


그래서 그 긴 시간의 진통을 참았을 겁니다.



의료진의 결정에 지체할 수 없었고, 아마도 그 시간이 와이프에게 제일 슬픈 시간이였을테죠..





그리고 12시 31분 

우리 아이, 알콩이가 태어났습니다.


2.86kg 이라는 작디 작은 ...


뱃속에 있을 때 오똑한 코가 참으로 인상적이라고, 

초음파로 봤을 때 이렇게 이목구비가 또렷한 아이는 보기 힘들다던 원장님


samsung | SM-N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0 18:11:56


신생아인데.. 


참 안울더라구요.. 


옆에서 다른 아기가 쩌렁쩌렁 울릴 정도로 우는데도 

고요하게 자는 우리 아기... 


설마 듣는 장애가 있는 것은 아니겠지.. 걱정할 정도였습니다.



뭐 .....

그렇게 엄마가 회복하는 기간동안 아기도 조금씩 커가고 있었습니다.


가끔식 남아인데, 여아라고 이쁘다고 하는 말을 들으면서요.. ^^






아... 세상 밖으로 나오려고 할 때 얼마나 고생을 했든지.. 

머리 모양에서 알 수 있었습니다... 


그만큼 엄마도 고생 많았어요~!! ^-^



이 동영상을 찍은 건, 


태어나고 3일째 되던 2018년 1월 10일 입니다.. 


저도 이제 슬슬 아들 바보가 되어가는 중입니다.

Posted by 컴ⓣing

올해 1월 8일, 


소중한 우리 부부에게 천사가 다가왔습니다


작년 봄에 조용히 다가온 생명은 올 때에도 조용히 다가왔습니다.



태어나서 처음 마주하던 날, 


다른 아기와는 다르게 눈을 뜨고 아빠를 쳐다보던 그 모습을 잊을 수 없네요




그리고 


230여일이 지난 오늘 


작게나마 블로그에 육아 일기를 시작해보려 합니다.


많이 늦었지만, 


새내기 아빠라 정신없이 바빴습니다. 




우리 아들 우진이 이야기 시작합니다~!


samsung | SM-N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08:37:25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