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태터캠프에 다녀오신 분이시라면..
(다녀오시지는 않았어도 후기들을 읽으셨다면 아시겠지만요;;)

태터툴즈와 티스토리가
그 동안은 정말 일란성 쌍둥이라고 생각해왔고

그래서 저는 트래픽이나 용량면에서 다소 불리하더라도
어느정도 요금을 내고 사용하는 태터툴즈를 사용했었습니다.

수많은 플러그인이나 저의 입맛대로 바꿀 수 있는 부분만큼은 적어도
"닮은꼴 티스토리가 해줄 수 없었으니까요.."

어찌됐든간에..
태터툴즈는 큰 프로젝트 이름으로 변화될 것이고 지금의 태터툴즈는 S2로 바뀐다고 하셨었죠..
티스토리는 그 이름대로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요..

그래도!!
먼저 나온 녀석이 낫다고.. 태터툴즈가 낫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아까 티스토리 이벤트 소식을 친구로부터 전해들었습니다..

아아..;;
일란성 쌍둥이 같았던 태터툴즈와 티스토리가
정말로 서로다른 딴 길을 걷는 듯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이번 이벤트에 주안점인
태터데스크!!

고민을 해야겠습니다..

지금의 블로그를 어떠한 용도로든 티스토리로 일단은 옮겨야 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아.. 강력한 기능들은 태터툴즈의 고유함인줄 알았는데..;; 이젠 아닌듯 합니다..
쿨..럭..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