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블로그에 남긴 마지막 글이 올해 1월인것으로 봐서..

 

꽤나 신경을 못쓰고 있는 게 맞긴한거 같다.

 

 

한편으로는 내 주변도 복잡하고, 일도 복잡하고, 그런일들이 많이 일어나다보니

 

여기까지 신경쓸 여력이 없었던 것 같다.

 

 

 

오늘 포스팅은 그저 신변 잡기.

 

모 블로그에서 포스팅에

소개팅만 수십번째.. 후배에게 "꼭" 알려주고픈 한가지. 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이였다.

 

어떻게 보면 이미 알고 있던 것이였을 수도 있다.

 

연애를 하면 이뻐진다라든지...

(이것 역시 연애를 하면서 곁에 있는 사람들을 잘 챙겨주고,

신경쓴다는 표시가 바로 이뻐진다, 옷 잘 입는다..라는 것이려나.... )

 

 

나 역시..

 

결혼 정보회사도 가입해서 소개도 받고, 수많은 소셜 소개팅에서 매번 프로필을 보고

나 관심있어요..라는 관심의 표시도 하지만, 인연이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닫는 중이다.

 

한편으론 눈이 높은건가? 하는 생각도....?? 

더불어 어쩌면 눈이 높다면 지금 나 자신은 그 눈높이에 맞게 잘 관리하고 있는걸까 싶기도 하다.

 

 

하루하루 충실하고, 인연이라면 언젠간 만나겠지.. 하지만,

역시 그 충실이란게 연애라는 분야에 충실해야되는 것이지 내 삶에 그냥 충실하면 되는게 아니다..라는 생각도..

 

 

 

 

에이... 벌써 새벽 1시가 넘었다.

 

이런 생각을 하다보면 오늘 밤에도 잠 못이룰꺼 같다.

 

이만 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t's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꽤나 오랫만에 남기는 글..  (0) 2013.06.10
내 머릿속....  (2) 2009.03.01
취향분석..  (2) 2009.02.12
컴ⓣing의 지난날..  (4) 2007.02.06
나의 색... 블로그의 색..  (6) 2006.09.21
음악문답....  (4) 2006.08.06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