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

 

 

병원갔다왔습니다..

 

월요일 점심때까지 불안..불안했다가.. 결국에 저녁에 뻥~! 해서

우르르 쏟아내고.. 간신히 속 비우고..

따뜻하고 밀가루가 아닌 음식을 골라서 조금 먹었는데..

그마저도 쏟아내고..

 

결국 화요일엔 내내 굶다가.. 잠시 소중한 송년회가서 조금 먹고..

밤새 잠 못 이루면서 뒤척이다가..

 

결국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병원으로..

 

 

간단하게 소화불량이나 그런 진단, 처방을 받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과정이 길고도 험난했습니다.

 

내시경에, 수액까지..

 

 

태어나서 첨 하는 내시경에..

나중엔 하다보니 눈물까지 나오더군요;;

6-7분의 시간이라는데.. 왜 그렇게도 고통스럽고 힘들고 길게만 느껴지던지..

 

 

수액 맞는 2시간..

요즘 날씨가 많이 추워서인지..

감기 걸린 아이들이 많더군요.. 그중에 기억에 남는 한 아이는..

폐렴이라고 하던데 아빠와 아파를 연달아 외치며 집에 가자고 하더군요..

 

문득 예전 생각 났습니다.

 

특성상 워낙 큰 부대였지만 통신이였기에 들락날락 하는 소리는 많이 들었었죠..

그중에 한명이 감기가 걸렸는데 논산병원에 갔다가 계속 이송되어

결국 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는.. 폐렴으로 진행되었다고 그랬던거 같네요..

 

 

날씨가 추워지고.. 경제도 어려워지고..

병원가니까 그런걸 참 많이 느끼게 해주더군요..

 

건강관리 잘해야겠습니다..

 

 

여튼 올해도 혼자...

Posted by 컴ⓣing